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 버스 보조금 지급 지연, 시민 발 또 묶이나

시민버스 채권압류 등 경영난
시 보조금 지급 여부·시기 미정
인건비 지급도 어려워 가동 난항

오세현 tpgus@kado.net 2020년 03월 06일 금요일 10 면
[강원도민일보 오세현 기자] 속보=춘천 유일한 대중교통인 시내버스에 대해 채권자 압류가 시작(본지 3월5일자 10면)된 가운데 춘천시가 보조금 지급 여부와 시기를 결정하지 못해 사측의 직원 인건비 지급에 차질이 우려된다.최악의 경우 시민의 발이 또다시 멈출 수 있다는 전망마저 제기됐다.

춘천시는 춘천시민버스 측이 요청한 공적손실 보조금 조기 집행 여부와 시기에 대해 여전히 검토 중이라는 입장이다.채권자 압류가 시작된 상황에서 보조금을 지급할 경우 보조금마저 압류될 수 있기 때문이다.경영개선 대책 없이 공적손실 보조금 집행 만으로는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없다는 점도 시가 결정을 내리지 못하는 이유다.앞서 춘천시민버스는 지속적인 경영난에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수입이 반토막나자 시에 공적손실 보조금을 조기에 집행해줄 것을 요구했다.

더욱이 지난 4일 사채 15억원에 대한 채권자 압류가 시작돼 카드정산 수입을 받을 수 없는 상태다.이 같은 상황이 지속되면 오는 10일로 예정된 직원 인건비 지급마저 제대로 집행될 수 있을지 미지수다.시민버스는 지난달에도 직원들 4대 보험을 체납하고 월 급여만 겨우 지출한 것으로 알려졌다.일각에서는 인건비 지급이 제때 이뤄지지 않으면 시내버스가 또다시 멈춰설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민선 7기 시작 전부터 시작된 시내버스를 둘러싼 잡음과 논란이 2년째 이어지면서 시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파산 위기에 놓인 대동·대한운수 회생과정부터 시내버스는 춘천시 현안의 중심이었다.

논란은 녹색시민협동조합의 인수과정,시내버스 노선 개편으로 이어졌으며 최근에는 조합의 주식분할 매각과 이에 반대하는 노조의 대립으로 한바탕 홍역을 치렀다.노조와 사측,사측과 일부 직원 간의 갈등도 여전해 문제를 해결할 만한 내부 동력마저 상실했다.시 관계자는 “여러가지 복합적인 이해관계가 얽혀있어 접근하기 쉽지 않다”며 “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시내버스 문제 해결을 위한 TF팀 구성 물밑 작업이 이뤄지고 있어 상황을 우선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