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부도시 춘천 존립근간 흔드는 안, 용인 못해”

김진태·허영 일제히 반대입장 전달
“분구 안되면 현행유지라도 해줘야”

정승환 jeong28@kado.net 2020년 03월 06일 금요일 3 면
▲ 미래통합당 김진태 의원(오른쪽 네번째)이 5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선거구 획정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래통합당 김진태 의원(오른쪽 네번째)이 5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선거구 획정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강원도민일보 정승환 기자] 춘천을 인접 시·군에 붙이는 안이 거론되자 춘천지역 정치권의 불만이 터져나오고 있다.춘천시의회는 5일 “춘천을 북과 남으로 나눠 다른 시·군과 합치는 선거구 재획정안은 수부도시인 춘천의 정체성을 파기한 기형적 선거구 획정이므로 절대 용인할 수 없다”며 “이를 즉각 철회하고 온전한 분구를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통합당 김진태(춘천) 의원과 민주당 허영 도당위원장도 이날 일제히 기자회견과 입장문을 통해 춘천을 분할,인접 시·군에 붙이는 선거구 획정 논의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혔다.

김진태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당소속 춘천시의원 등과 함께 기자회견을 갖고 “6개 시·군을 묶는 선거구에 문제가 있어 획정안을 돌려보냈는데,이번엔 철원·화천·양구 선거구에 춘천인구를 분할해줘야하는 문제가 생겼다”며 “이렇게 되면 춘천시민의 지역대표성은 근본적으로 무시된다”고 지적했다.이어 “공룡선거구만 문제고 춘천이 찢기는 것은 문제가 아닌가,분구가 안되면 현행유지라도 하게 해줘야지 일부를 떼낸다는 것이 말이 되냐”며 지역이기주의라고 비판했다.

허영 민주당 도당위원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춘천의 존립 근간을 흔드는 안”이라며 “춘천을 자체 분구하거나 현재처럼 단일 선거구로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다만 세부적인 선거구 조정방향에 대해서는 김진태 의원과 허영 위원장의 의견이 갈렸다.김진태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춘천이 분할될 수밖에 없다면 춘천 남부를 홍천에 통합하는 것도 차선책이 될 수 있다”고 제시했다.

반면 허영 위원장은 “춘천의 단독 선거구 유지는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했다. 정승환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