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번번이 ‘누더기 선거구’ 강원 정치권은 네 탓 공방만

도내 정치권 9석 약속 ‘없던 일’
획정위,오늘 재조정안 제출 전망
선거구 획정때마다 강원 희생양
강원정치 한계 고스란히 드러내

오세현 tpgus@kado.net 2020년 03월 06일 금요일 1 면
[강원도민일보 오세현 기자]21대 총선이 강원도 정치력의 시험대가 되고 있다.여야 정치권은 역대 선거 사상 유례가 없는 6개 시군 선거구를 만든데 이어 춘천분구와 인근 군지역 통합안,그리고 춘천분할과 선거구 통합조정안까지 이해관계에 따라 멋대로 선거구를 쪼개고 붙이고 있다.이에 대해 강원도 정치권은 당초 9석으로 늘리겠다는 약속은 뒤로 한 채 자신들의 유불리에 따라 선거구를 만들어 내고 있어 ‘한심한 강원정치의 현주소’를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는 5일 오후 27차 위원회의를 갖고 선거구획정안을 논의했다.이르면 6일 국회에 제출될 예정이며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 제21대 총선 선거구 획정안이 확정된다.선거 30여 일을 앞두고 겨우 이뤄낸 합의다.

이번 선거구 획정 과정에서 강원도는 또다시 최대 피해자가 됐다.올해 초까지만 해도 여야 정치권은 춘천분구와 강원의석수 9석을 한 목소리로 약속했다.하지만 여야합의가 불발되면서 의석수 확대를 이뤄내지 못했고 법률위반의 소지마저 안고 있는 ‘속초·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 선거구’라는 6개 시·군이 묶인 초대형 선거구가 도출됐다.지역에서 일제히 반발하자 이번엔 춘천을 갑,을로 분구하거나 분리해서 인접지역을 묶는 안까지 나와 춘천 정치권의 반대가 거세다.

강원도 총선 선거구는 획정 때마다 난도질을 당했다.정치권은 강원도의 지역과 문화적 특성,발전방안보다는 인구수만을 고려,수도권과 여야 텃밭인 영남·호남 중심으로 선거구 획정 논의를 이어왔다.1992년 14대 총선만 해도 14석이었던 강원도 의석수는 20대(2016년) 총선에서 5개 시·군이 묶인 선거구가 강원도에만 2개 탄생하며 다시 8석이 됐다.

선거구가 매번 쪼개지고 다시 붙여지는 동안 강원도 정치권은 ‘네 탓 공방’에 열을 올렸다.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이 다수 차지하고 있는 현역 국회의원들에게 책임을 돌렸고 현역 국회의원들은 “민주당에게 유리한 안”이라고 맞섰다.여·야 모두 약속했던 의석수 9석 확보를 지키지 못한 데다 지역 정체성마저 흔드는 획정안이 거론돼 선거구 획정 논의 과정이 이번 총선에 미칠 여파가 적지 않을 전망이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