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코로나19 발생 47일만에 7천명 넘어…274명 추가·총 7천41명

확진 증가세 지속…사망자 48명·격리해제 118명
국내 확진자 10명 중 3명 ‘20대’…고령층 치명률 높아 ‘주의’

연합뉴스 2020년 03월 07일 토요일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전국적으로 확진 환자 수가 7천명을 넘어섰다.

올해 1월 20일 국내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지 47일만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7일 오후 4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총 7천41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0시 기준으로 집계한 수치보다 274명 더 늘었다.

오후 4시 확진자 집계는 국내 확진자 증감 추세를 보여주기 위한 것으로 수치만 발표되고, 신규 확진자의 발생 지역, 감염 경로 등 구체적 정보는 공개되지 않는다.

국내 확진자는 대부분 대구·경북에 몰려 있다. 그러나 다른 지역에서도 교회, 강습소, 노인 요양 시설 등 집단 이용 시설에서 확진자가 나오면서 감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날 오전 0시 기준으로 대구와 경북 지역의 누적 확진자 수는 각각 5천84명, 1천49명으로 이를 합치면 6천133명이다. 국내 확진자의 90.6%에 해당한다.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 지역의 확진자도 증가하고 있다.

지역별 누적 확진자 수는 서울 108명, 경기 130명, 부산 96명, 인천 9명, 광주 13명, 대전 18명, 울산 23명, 세종 2명, 강원 26명, 충북 20명, 충남 92명, 전북 7명, 전남 4명, 경남 82명, 제주 4명 등이다.

성별로는 여성 확진자가 4천245명으로 남성 확진자(2천522명)의 약 1.7배다.

연령별로는 20대가 2천28명으로, 전체 확진자의 29.9%를 차지했다. 이어 50대 1천287명(19.4%), 40대 941명(14.1%), 60대 830명(12.1%) 순이었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코로나19 사망자는 총 48명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사망자는 총 46명으로 전날과 비교해 4명이 더 늘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방자치단체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대구 경북대병원에서 80대 여성이 숨지는 등 사망자가 2명 더 추가됐다. 80대 여성 환자는 지난달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를 받아 왔으며 평소 천식을 앓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0시 기준으로 확인된 사망자 44명을 분석한 결과, 국내 확진자의 치명률은 0.7%로 집계됐다. 그러나 70대에서는 3.6%, 80세 이상에서는 6.3%까지 오르는 등 고령층의 치명률은 높은 편이다.

지금까지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118명이다.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사람은 17만명을 넘어섰다. 확진 환자를 제외하면 17만1천422명이 검사를 받아 이 중 15만1천802명이 ‘음성’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1만9천620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매일 오전 10시에 그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일별 환자 통계를 발표한다. 오후 5시에는 오후 4시까지 집계한 확진자 수를 공개한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