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형 선거구로 춘천 자존심 짓밟은 3·7 폭거”

시의회, “강력 규탄” 성명 발표
민주당 시지역위, ‘폭거’ 언급
시민단체, 정치권 책임 촉구

오세현 tpgus@kado.net 2020년 03월 09일 월요일 10 면
▲ 춘천시의회가 지난 7일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춘천 선거구 분할을 규탄했다.
▲ 춘천시의회가 지난 7일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춘천 선거구 분할을 규탄했다.

[강원도민일보 오세현 기자] 분구가 기대됐던 춘천시 선거구가 ‘일부 분할’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맞자 지역 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는 일제히 반발했다.여당인 민주당은 ‘3·7’ 폭거로 규정,중앙 정치권을 규탄했다.춘천은 신북읍·동면·서면·사북면·북산면·신사우동이 철원,화천,양구과 같은 선거구를 이뤄 ‘춘천·철원·화천·양구을’이 됐다.나머지 춘천지역은 ‘춘천·철원·화천·양구갑’으로 구분됐다.

가장 먼저 반발한 곳은 춘천시의회다.춘천시의회는 지난 7일 오후 의회 본회의장에서 ‘춘천 분할 선거구 획정 규탄 성명서’를 발표했다.시의회는 성명을 통해 “춘천시는 수도권의 식수원으로 지역발전이 저해돼 적지 않은 피해와 희생이 있었음에도 보상은 커녕 늘 정치권으로부터 소외되고 무시당해 왔다”며 “이번에는 6개 시·군을 합친 공룡선거구안에 지역반발과 비난이 거세자 임기응변식으로 뜯어고쳐 춘천시를 희생양으로 중앙정치권력의 입맛에 맞게 선거구를 만드는 졸렬하고 치졸한 생태를 보였다”고 비판했다.

이어 “춘천시를 다른 수부도시 어디에도 없는 기형적인 선거구로 만들어 춘천시민의 자존심을 꺾어 격노를 일으키는 결과를 초래했다”며 “춘천시의회는 춘천시민과 함께 지역 대표성을 무시한 중앙정치권을 규탄하고 각성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춘천시지역위원회도 8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3월7일을 춘천시민들의 자존심이 무참히 짓밟힌 3·7 폭거로 규정한다”며 “21대 국회에서 어느 누구도 소외되지 않을 춘천을 만들어 찢기고 무너진 춘천시민의 자존심을 바로 세우겠다”고 말했다.

시민사회단체도 비판 대열에 합류했다.권오덕 춘천시민연대 공동대표는 “을 선거구로 구분된 지역 주민들의 소외감이 문제”라며 “선거구 획정에 대해 여·야 정치인 모두 책임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당장 선거구가 나뉜 지역사회도 혼란은 여전하다.김지숙(후평1동·동면) 시의원은 “동면을 포함해 춘천시민 5만명은 비록 선거구는 구분됐지만 여전히 춘천시민”이라고 강조했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