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춘천분할 기형선거구 탄생, 강원도 반발 확산

선거구 획정안 국회 본회의 통과
원주 갑-을·강릉 3곳 현행유지
“지역 대표성 무시 정치권 규탄”

이세훈 sehoon@kado.net 2020년 03월 09일 월요일 1 면
[강원도민일보 이세훈 기자]강원도민들과의 ‘강원 9석’ 약속을 어긴 여야 정치권이 결국 게리맨더링식 도내 기형 선거구를 만들어냈다.

지난 20대 총선에서 서울시 면적의 10배에 이르는 거대 국회의원 선거구를 2개나 떠안았던 강원도는 이번 21대 총선에서도 최대 피해자로 전락했다.

국회는 지난 7일 본회의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가 제출한 선거구 획정안이 반영된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재석 의원 175명 중 찬성 141명,반대 21명,기권 13명으로 가결했다.

획정안에는 춘천지역 내 일부 읍·면·동만을 떼어내 철원,화천,양구와 통합 조정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국회가 이 같은 내용의 ‘제21대 총선 선거구 획정안’을 확정함에 따라 도내에는 △춘천·철원·화천·양구 갑 △춘천·철원·화천·양구 을 △홍천·횡성·영월·평창 △동해·태백·삼척·정선 △속초·인제·고성·양양 선거구 등 5곳이 새롭게 탄생했다.△원주 갑·을 △강릉 선거구 등 3곳은 현행대로 유지됐다.

춘천 분구가 최종 무산되면서 당소속 예비후보들 간 혼선이 불가피해졌다.

이번 획정안의 경우,인구 상한선 기준을 넘겨 분구 대상이 되는 춘천 선거구를 당초 정치권이 약속한 분구가 아닌 ‘분할’ 개념으로 인접지역과 통합 조정한데다 강원 남부 지역 선거구까지 연쇄적으로 재조정했다는 점에서 도민들의 거센 반발이 일고 있다.

특히 직격탄을 맞은 ‘강원도 정치 1번지’ 춘천 정치권에서는 이미 국회의 각성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미래통합당 김진태(춘천) 의원은 8일 기자회견을 열고 “강원도는 6개 시·군 선거구가 되거나,춘천을 분할하거나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상황이었다”며 “이 와중에 6개 시·군 선거구는 안 된다고 하면서 획정안을 걷어차버린 탓에 결국 춘천이 최대 피해자가 됐다”고 비판했다.

춘천시의회도 성명을 통해 “춘천시를 다른 수부도시 어디에도 없는 기형적인 선거구로 만들어 춘천시민의 자존심을 꺾어 격노를 일으키는 결과가 초래됐다”며 “춘천시의회는 춘천시민과 함께 지역 대표성을 무시한 중앙정치권을 규탄하고 각성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이세훈 ▶관련기사2·3면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Jdmm7809 2020-03-09 17:51:15    
개,돼지들의 싸움에 강원도가 남북으로 갈리네..
강원도 평양이 어디인가요?
121.***.***.104
profile photo
asd 2020-03-09 13:29:45    
기사에 그림이 안뜨네요~
210.***.***.102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