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코로나19에 막힌 무상교복·참정권 교육

도내 주요 교육정책 줄줄이 차질
교복치수 측정·납품일자 밀려
총선 한달 앞 선거교육 불투명

박가영 outgoing@kado.net 2020년 03월 10일 화요일 4 면
[강원도민일보 박가영 기자]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도내 주요 교육정책이 줄줄이 차질을 빚고 있다.교육부와 강원도교육청은 국내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자 지난 2일 예정된 개학을 9일로 연기했지만 사태가 진정되지 않자 오는 23일까지 추가 연장했다.이에 따라 교육당국이 올해 역점적으로 추진 예정이던 무상교복,고교학점제,책임교육 등 주요 정책들이 코로나19로 일정 차질이 빚어지면서 사업 추진이 뒤로 미뤄지거나 불투명해졌다.

올해 첫 시행예정이던 중·고교 신입생 전면 무상교복 제공은 첫 발을 디디기도 전에 난관에 봉착했다.개학이 연기되면서 학기 초 이뤄져야할 신입생의 교복치수 측정이 미뤄졌기 때문이다.감염우려로 인한 학부모의 문의가 빗발치자 각 학교들은 업체와의 납품일자까지 조정하며 학생들의 치수측정 일자를 미루고 있다.평균 제작기간이 45~60일 걸리는 교복의 특성상 제작에도 들어가지 못한 교복이 언제 학생들에게 전달될지 불투명한 상황이다.

‘만 18세 선거권’이 첫 도입되는 총선을 불과 한달여 앞둔 시점에서 교육현장의 참정권 교육도 제동이 걸렸다.도교육청은 오는 11일 민주시민교육 담당자와 지역교육지원청 장학사들이 모여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선거교육 시행 방침을 협의할 계획이다.당초 도교육청은 다음달 15일 총선을 앞두고 지역별 학생유권자와 교사를 대상으로 선거교육 실시하는 등 참정권 교육 계획을 세웠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시행여부 조차 불투명해진 상황이다.교육부와 선거관리위원회에서 배포한 온라인 교육영상과 책자도 학생들에게 배포조차 하지못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개학을 대비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지만 지금의 사태가 언제 끝날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학생들의 안전을 우선하는 것이 최선인 상황”이라고 밝혔다. 박가영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