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류현진, 두 번째 시범경기 등판서 4⅓이닝 무실점 완벽투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공 64개 던지며 정규시즌 준비

연합뉴스 2020년 03월 10일 화요일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이적 후 두 번째 시범경기 등판에서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선보이며 정규시즌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류현진은 1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볼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와 시범경기에 선발 출전해 4⅓이닝 동안 3피안타 무사사구 4탈삼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투구 수는 64개였다.

그의 시범경기 평균자책점은 1.42(6⅓이닝 1실점)로 떨어졌다.

류현진은 지난달 28일 미네소타 트윈스와 시범경기에 등판해 2이닝 동안 41개의 공을 던지며 1실점을 기록했다.

이달 5일엔 홈에서 마이너리그 타자들을 상대로 한 시뮬레이션 투구에서 3⅔이닝 동안 50개의 공을 던졌다.

그리고 5일 만에 마운드에 올라 투구 수와 이닝을 늘리며 순조롭게 정규시즌 출격 준비 과정을 밟았다.

이날 투구 내용은 흠잡을 곳이 없었다.

1회는 완벽했다. 상대 팀 선두 타자 쓰쓰고 요시토모와 후속 타자 호세 마르티네스를 각각 2루 땅볼과 중견수 뜬 공으로 잡은 뒤 케빈 키어마이어를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하며 산뜻하게 출발했다.

2회엔 선두 타자 윌리 애덤스에게 우익수 방면 2루타를 허용하며 첫 출루를 허용했다.

그러나 류현진은 침착했다. 조이 웬들을 삼진으로 잡은 뒤 대니얼 로버트슨을 유격수 땅볼, 마이크 페레스를 유격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류현진은 3회 라이언 라마르를 유격수 땅볼로 잡은 뒤 브라이언 오그레이디에게 우전안타를 내줬다.

이후 1사 1루에서 쓰쓰고를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하면서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보였다.

마르티네스에게 좌전안타를 허용해 몰린 2사 1, 2루 위기에서도 키어마이어를 루킹 삼진으로 잡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4회엔 애덤스를 중견수 뜬 공, 웬들을 2루 땅볼, 로버트슨을 유격수 파울 플라이로 잡는 등 삼자범퇴로 완벽하게 막았다.

5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페레스를 1루 땅볼로 처리한 뒤 공을 윌머 폰트에게 넘겼다.

동산고 후배인 탬파베이의 주력 야수 최지만은 5회까지 출전하지 않아 류현진과 맞대결은 이뤄지지 않았다.

상대 팀 선발이자 2018년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수상자인 블레이크 스넬은 1회에 아웃 카운트 1개를 잡는 동안 볼넷을 4개 내주는 등 극심한 제구 난조 속에 조기 강판 됐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