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북한, 일주일 만에 또 초대형 방사포 발사…"김정은 대만족"

김정은 “불의의 군사적 대응타격 능력 점검 목적”…대미·대남 언급없어
“포병훈련 더 강화하는 방향으로 계속 나가야”…추가훈련 시사

연합뉴스 2020년 03월 10일 화요일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9일 전선 장거리포병부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또다시 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사진은 노동신문에 실린 김 위원장의 훈련 지도 모습. 박정천 군 총참모장만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이 눈에 띈다. 2020.3.10[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9일 전선 장거리포병부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또다시 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사진은 노동신문에 실린 김 위원장의 훈련 지도 모습. 박정천 군 총참모장만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이 눈에 띈다. 2020.3.10[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9일 전선 장거리포병부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또다시 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북한의 이번 훈련은 지난 2일 초대형 방사포 2발을 발사한 지 일주일 만이다.

중앙통신은 이번 화력타격훈련에 대해 “전선 장거리포병부대들의 불의적인 군사적 대응타격능력을 점검하기 위한 데 목적을 두고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이번에도 훈련이 미사일을 운용하는 전략군이 아닌 포병부대에서 이뤄진 것임을 확인했다.

발사체의 종류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초대형 방사포 2발을 발사한 지난 2일 훈련과 비슷한 수준으로 짐작된다. 북한은 당시 매체 보도를 통해 장거리포병부대가 ‘방사탄(방사포)’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전날 오전 7시 36분께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여러 종류의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했다. 군은 이 가운데 각각 20초, 1분 이상 간격으로 발사된 3발을 ‘초대형 방사포’로 분석하고 있다.

이날 북한 매체가 공개한 사진에도 과거 초대형 방사포 발사 때와 같은 차륜형 이동식발사대(TEL)에 발사관 4개가 식별됐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9일 전선 장거리포병부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또다시 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사진은 노동신문이 공개한 ‘초대형 방사포’가 화염을 내뿜으며 솟구치는 모습. 2020.3.10[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9일 전선 장거리포병부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또다시 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사진은 노동신문이 공개한 ‘초대형 방사포’가 화염을 내뿜으며 솟구치는 모습. 2020.3.10[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북한이 구경 600㎜급으로 추정되는 초대형 방사포를 발사한 것은 작년 8월 24일과 9월 10일, 10월 31일과 11월 28일, 지난 2일에 이어 이번이 여섯번째다.

이번에 공개된 발사 장면 사진에서 발사관 입구를 덮는 빨간색 뚜껑 4개 중 상단 2개만 사라진 것으로 볼 때 해당 2개 발사관에서 연발 사격이 이뤄진 것으로 추정된다.

아울러 이번 훈련에는 240mm 방사포와 170mm 자주포로 보이는 무기도 동원된 것으로 보인다.

▲ 북한, 또 화력타격훈련…170㎜ 자주포도 쏜 듯
▲ 북한, 또 화력타격훈련…170㎜ 자주포도 쏜 듯

통신에 따르면 이번 훈련은 총참모장인 박정천 육군대장이 수행했다.

김 위원장은 감시소에서 박 총참모장에게 직접 전투정황을 제시하고 훈련을 지켜봤으며 “커다란 만족”을 표시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인민군대에서 포병훈련을 더욱 강화하는 방향으로 계속 나가야 한다”면서 “포병훈련의 질을 높이고 실전화 하는 데서 나서는 강령적인 과업들”을 제시해, 당분간 이러한 수준의 ‘저강도 군사훈련’이 계속될 것을 시사했다.

그는 “포병의 위력이자 우리 군대의 위력”이라면서 “인민군 포병무력을 누구나 두려워하는 세계최강의 병종으로 강화하는 것을 주체적 혁명무력건설노선의 제일중대과업으로 내세우고 계속 줄기차게 투쟁”하라고 말했다.

▲ 북한이 공개한 ‘초대형 방사포’ 추정 무기
▲ 북한이 공개한 ‘초대형 방사포’ 추정 무기

북한의 초대형 방사포 발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 교환 이후로는 처음이다.

다만 이번 훈련 보도에서 미국이나 한국을 직접 겨냥한 언급은 없었다. 올해 첫 ‘방사탄 발사’였던 지난 2일 전선 장거리포병구분대 훈련 보도 때도 마찬가지였다.

이에 따라 지난달 28일부터 동계훈련으로 시행 중인 육해공군 합동타격훈련의 연장선으로, 군사력 강화를 위한 정기 훈련이 진행 중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국방전선’을 통해 코로나19 등으로 흐트러진 내부 기강을 다잡고 체제의 건재함을 과시하면서, 한반도 정세 관리를 위해 나름대로 ‘수위’를 조절하고 있다는 분석도 가능하다.

한편,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총력을 벌이는 가운데 김 위원장 주위로 박 총참모장을 제외한 다른 간부의 모습이 전혀 보이지 않는 점이 눈길을 끈다. 감염 우려로 수행 규모를 최소화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 위원장은 마스크 없이 훈련을 지도한 반면 그를 지근거리에서 수행하는 박 총참모장은 검정 마스크를 하고 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