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컷오프 권성동 의원 “재심청구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무소속 출마”

10일 미래통합당 강릉선거구 공천 컷오프 권성동 의원 불복 기자회견

이세훈 sehoon@kado.net 2020년 03월 10일 화요일

▲  미래통합당 권성동(강릉) 의원이 10일 국회 정론관에서 컷오프(공천배제)에 반발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이세훈
▲  미래통합당 권성동(강릉) 의원이 10일 국회 정론관에서 컷오프(공천배제)에 반발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이세훈
[강원도민일보 이세훈 기자]미래통합당 권성동(강릉) 의원은 10일 공천 과정에서 컷오프(공천 배제)되자 “공천관리위원회의 공천 심사 결과에 승복할 수 없다.재심 청구가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며 강력 반발했다.

권 의원은 “공관위는 총선을 30여 일 앞두고 강릉 활동이 전무한 홍윤식 전 행정자치부 장관을 갑자기 데려와 하루만에 5분 면접을 보고 바로 공천 결정을 했다”며 “이는 4선 의원을 만들어 지역발전을 이어가겠다는 강릉시민의 염원을 철저하게 무시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  미래통합당 권성동(강릉) 의원이 10일 국회 정론관에서 컷오프(공천배제)에 반발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이세훈
▲  미래통합당 권성동(강릉) 의원이 10일 국회 정론관에서 컷오프(공천배제)에 반발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이세훈
그는 “강릉 공천 과정에서 김형오 공관위원장의 행적을 보면 오로지 저를 죽이겠다는 목표 아래 공천심사를 뒤로 미루고 미루면서 선거 준비도 하지 않던 사람들을 강릉에 아주 작은 인연만 있어도 공천 주겠다며 후보를 찾아 나섰다”면서 “이것은 선거에 이기기 위한 공천,지역민들의 여론을 반영한 공천이 아니다.당 깃발만 꽂으면 당선된다는 오만한 생각을 강릉시민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컷오프 결정은 오로지 제가 과거 법사위원장 재직시 탄핵소추위원을 맡았다는 이유로 일각에서 공천배제를 주장,선거연대를 요구했기 때문”이라며 “법사위원장으로서 국회법에 규정된 바에 따라 책무를 다 할 수밖에 없었다.공관위는 탄핵을 부정하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강릉 지역 공천 신청자 모두를 대상으로 후보 적합도 조사를 해 경쟁력있는 후보를 선별하라.그리고 이들 간 경선을 통해 최종 공천하라”며 “그렇지 않을 경우 무소속 출마하겠다”고 했다.

이세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