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코로나19 신규확진 242명 중 서울 52명…총 7천755명·사망 61명

대구·경북서 149명 신규 확진…경기 12명·인천 12명 증가
격리해제 288명…진단검사 누적인원 22만명 넘어

연합뉴스 2020년 03월 11일 수요일
▲ 10일 오후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코리아빌딩 앞 선별진료소에 입주자 및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줄을 서 있다. 2020.3.10
▲ 10일 오후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코리아빌딩 앞 선별진료소에 입주자 및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줄을 서 있다. 2020.3.10

11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총 7천755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10일) 0시에 비해 242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하루 신규 확진자 증가 폭이 전날 131명까지 줄었다가 다시 100명 이상 늘어났다.

신규 확진자 242명 가운데 149명은 대구·경북에서 나왔다. 대구 131명, 경북 18명이다.

서울 구로구 콜센터 집단감염 영향으로 서울 지역 신규 확진자는 52명으로 집계됐다. 경기와 인천은 각각 12명이다.

그 외 지역 신규 확진자는 부산 2명, 울산 1명, 세종 2명, 강원 1명, 충북 2명, 충남 8명, 경남 1명 등이다.

대구·경북 누적 확진자는 6천929명이다. 대구 5천794명, 경북 1천135명이다. 서울 누적 확진자도 193명으로 200명에 육박할 정도로 많아졌다.

다른 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부산 98명, 인천 25명, 광주 15명, 대전 18명, 울산 25명, 세종 10명, 경기 175명, 강원 29명, 충북 27명, 충남 112명, 전북 7명, 전남 4명, 경남 84명, 제주 4명 등이다.

확진자 중 여성은 4천808명으로 62%를 차지했다.

연령별로 보면 20대가 2천238명(28.9%)으로 가장 많았고, 50대 1천472명(19%), 40대 1천82명(14%), 60대 960명(12.4%), 30대 804명(10.4%), 70대 483명(6.2%), 10대 405명(5.2%), 80세 이상 236명(3%), 0∼9세 75명(1%) 순이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사망자는 총 61명이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전날 같은 시각보다 6명(55~60번째)이 추가됐고, 대구에서 1명(61번째)이 더 확인됐다. 치명률은 0.77%다.

완치해 격리에서 해제된 확진자는 41명 추가돼 총 288명으로 늘었다.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사람은 22만명을 넘어섰다. 확진자를 포함해 22만2천395명이 검사를 받았고 이 중 19만6천100명이 ‘음성’으로 확인됐다. 1만8천540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매일 오전 10시에 그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일별 환자 통계를 한차례 발표한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