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짜파구리

진종인 whddls25@kado.net 2020년 03월 12일 목요일 8 면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에 소개되면서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짜파구리’는 1984년 출시된 ‘짜파게티’와 1982년 나온 ‘너구리’ 라면의 합성어다.영화에서 연교(조여정 분)가 가정부 충숙(장혜진 분)에게 “짜파구리에 소고기 채끝살을 넣어서 조리해달라”고 부탁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짜파구리’는 가난한 가족을, 비싼 ‘채끝살’은 부유한 가족을 의미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지면서 화제가 됐다.

이 두가지 라면을 합친 ‘짜파구리’가 탄생한 것은 1990년대에 군에서 인기있는 ‘짜파게티’의 PX 납품 물량이 적어 수요가 부족해 지자 비슷한 면발의 ‘너구리’를 섞어 끓이기 시작했다는 것이 정설로 알려져 있다.제조사인 ‘농심’이 이 두 라면을 더 많이 팔기위해 계획적으로 퍼뜨렸다는 ‘음모론’도 일각에서는 제기되고 있다.

2000년대 제조사가 운영하던 인터넷 커뮤니티의 한 코너에 ‘짜파구리’ 조리법이 게재됐기도 했지만 본격적으로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지난 2013년 MBC에서 방영한 ‘아빠 어디가’라는 프로그램에서 취사병 출신 방송인 김성주가 끓인 ‘짜파구리’를 ‘먹방의 신’으로 불리던 윤후 군이 폭풍 흡입하는 영상 때문이다.이때 짜파게티와 너구리의 매출이 30% 이상 뛰었다고 하는데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팔린 라면 3위에 짜파게티, 5위에 너구리가 오를 정도로 지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상을 4개 부문이나 휩쓸면서 라면시장의 판도가 요동치고 있다고 한다.시상식 이후 ‘너구리’ 판매량이 100% 이상 급증하고 ‘짜파게티’도 50% 이상 늘어 두 제품을 합치면 단일라면 판매량 1위인 ‘신라면’을 뛰어 넘었다는 것이다.제조사는 인터넷에 11개 언어로 조리법을 소개하는 등 다양한 홍보활동을 벌이고 있고 농림축산식품부는 미국내 영화관에 한국식품 홍보부스를 설치하고 다양한 이벤트를 벌이고 있다.한류의 분야가 K팝과 드라마에서 음식으로 확대되고 있는 것이다.

진종인 논설위원 whddls25@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