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천 후유증 유권자 선택 혼선 우려

-여야 공천 후폭풍 무소속 출마 속출, 자초한 정치권 책임

데스크 2020년 03월 12일 목요일 8 면
4·15총선 공천이 막바지에 이르면서 잡음이 끊이지 않습니다.특히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등 거대 정당의 전략 공천 태도를 걱정했습니다.실제로 일차 공천 발표 뒤 며칠 지나지 않아 후속 공천 결과가 알려지면서 실제로 엄청난 후폭풍에 시달리는 상황이 되고 말았습니다.

특히 강원도는 기형적 선거구 탄생 후 어제의 동지가 오늘의 적으로 만나게 되는 등 역학 관계 개편 노정으로 말미암아 앞날이 순탄치 않게 됐습니다.모름지기 정치가 상식선이어야 함에도,이번 총선은 상궤를 벗어나는 것으로 보입니다.총선이 시작에 불과한데 승복 혹은 공감을 얻어내지 못하여 탈락 신청자들이 공천 반발 기자회견을 하는 형국에 이르렀으니 선거 혼란이 염려스럽다는 것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의 경우 원주갑 선거구에서 공천 과정에 반발해 무소속 출마 선언이 나오고,홍천·횡성·평창·영월 선거구도 재심 요청 기각 등의 이유로 공천 신청자들이 소속 정당 탈당,무소속 출마 의사를 밝히고 있습니다.추가 신청자를 놓고 저울질하던 미래통합당 강릉 선거구의 공천 결과가 마침내 드러나자 현역 의원을 비롯한 탈락자들이 재심 청구 및 무소속 출마를 주장하고 있습니다.동해·태백·삼척·정선 선거구에서도 절차상 오류를 지적합니다.

이런 후유증으로 미뤄 보면 여야 정당의 공천 결과에 문제가 적지 않다 할 것입니다.공명성,투명성,혁신성,선명성 그리고 시스템을 강조하던 거대 정당들의 당착적 민낯이 백일하에 드러났다 하여 지나치지 않습니다.이로써 유권자들의 정치 신뢰가 떨어지는 것이 문제입니다.도민들은 정치권과 정당이 선거구 개악에 이어 공감 없는 공천 결과를 내고 말아,결국 당위 없고 명분 잃은 이 총선을 어떻게 치러야 하느냐고 묻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일차 공천 발표 이후 혼란상을 염려하여 정치권의 성찰을 촉구해 왔습니다.실제로 적지 않은 불협화음에 대한 정치권의 책임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공천 민주화에 실조했으므로 향후 선거 운동 과정 및 결과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정치권이 져야 할 것입니다.지금이라도 정치권이 스스로 유권자들의 정상적인 판단이 이뤄지도록 해야합니다.정치 문화의 후퇴를 크게 우려하면서 향후 정당과 정치권의 행보를 유권자들이 지켜보고 있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