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피겨세계선수권 전격 취소 "개최국 캐나다, 대회 포기"

ISU “10월 이후 재개최 여부에 관해 논의할 것”

연합뉴스 2020년 03월 12일 목요일
AKR20200312026300007_02_i_P4.jpg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취소됐다.

ISU는 12일(한국시간) “캐나다 당국은 피겨 세계선수권대회 개최를 취소하겠다는 의사를 전해왔다”며 “이에 따라 이번 대회는 계획된 일정에 맞춰 열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ISU는 이어 “현재 코로나19 확산 추세를 고려할 때 피겨 세계선수권대회를 수 주 정도 연기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ISU는 올해 10월 이후 이번 대회를 다시 열 수 있을지 여부에 관해 각국 연맹 등과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계피겨선수권대회는 동계올림픽 다음으로 권위 있는 국제대회다. 일 년에 한 번 열리고, 최고의 스타들이 총출동한다.

1896년 시작한 세계피겨선수권대회는 제1차 세계대전(1915~1921년)과 제2차 세계대전(1940~1946년), 출전선수가 탑승한 항공기 사고(1961년) 등의 이유로 3차례 취소된 바 있다. 질병 확산으로 취소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 대회는 캐나다 퀘벡주 몬트리올에서 16일부터 22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확산하면서 캐나다 퀘벡주 보건부는 대회 개최를 허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캐나다는 지난 10일 코로나19로 인한 첫 사망자가 나왔다. 11일 현재 퀘벡주에서도 확진자 4명이 나왔다.

한국에선 남자 싱글 차준환(고려대)과 여자 싱글 유영, 김예림(이상 수리고), 아이스댄스 민유라-대니얼 이튼 조가 출전할 예정이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