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천 감염예방 비대면 교육정책 호평

개학연기 학습 공백 최소화
영어아카데미 전화수업 전환
도서관 안심대출서비스 운영

이수영 sooyoung@kado.net 2020년 03월 13일 금요일 15 면
▲ 12일 화천읍 화천학습센터에서 초등영어 아카데미 강사들이 학생들과 일대일 전화수업을 하고 있다
▲ 12일 화천읍 화천학습센터에서 초등영어 아카데미 강사들이 학생들과 일대일 전화수업을 하고 있다

[강원도민일보 이수영 기자]코로나19 사태로 개학이 연기되는 등 학업 공백이 장기화되자 화천지역에서 맞춤형 교육복지 정책이 추진돼 호응을 얻고 있다.

지역에서는 유·초·중·고교 개학이 3월23일로 연기되고 교육 관련 공공시설 운영이 중단돼 군이 긴급 교육대안을 추진하고 있다.군은 우선 지난 9일부터 초등영어 아카데미를 비대면 방식으로 임시 운영 중이다.모든 수업은 대인접촉 차단을 위해 개별 상담전화와 전화 영어수업 방식으로 진행된다.학생별 학업 현황은 군이 자체 개발한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학부모들에게 실시간으로 전달된다.임시 운영과 동시에 하루만에 약 220여 명의 학생들이 한국인 강사뿐 아니라 외국인 강사와 일대일 매칭 방식으로 영어 전화 수업을 수강하고 있다.

임시 휴관 중인 화천어린이도서관과 사내도서관도 지난 9일부터 주민과 어린이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대출 권수와 기간을 확대한 비대면 대출 ‘책꾸러미’서비스를 도입했다.서비스는 공공도서관 홈페이지를 통해 대출희망 도서목록을 제출하면 도서관 직원이 대출 준비 완료 후 도서관 현관에서 책 꾸러미를 전달하는 방식으로 진행 중이다.반납 도서는 소독 완료 후 코로나19 잠복기가 지난 4월 이후 재비치된다.개학 연기와 코로나19로 걱정하는 학부모들에게 이같은 맞춤형 교육 정책이 호응을 얻고 있다.

최문순 군수는 “코로나19에 위축돼 모든 행정이 멈춘다면,그 피해는 고스란히 군민과 어린 아이들에게 돌아간다”며 “어려움 속에서도 현장에서 대안을 찾아내 교육복지 시스템 공백을 최소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수영 sooyoung@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