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올해 첫 번째 초중고졸 검정고시 5월 9일로 한 달 연기

코로나19 확산방지…2000년 이후 미뤄진 적 없어

연합뉴스 2020년 03월 13일 금요일
▲ ‘2020년도 제1회 초·중·고교 졸업학력 검정고시’ 현장접수를 시작한 17일 오후 서울 용산공고 실습장에서 수험생들이 응시원서를 쓰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확산 방지를 위해 원서접수장 방문 시 마스크 착용과 온라인접수를 당부했다. 2020.2.17
▲ ‘2020년도 제1회 초·중·고교 졸업학력 검정고시’ 현장접수를 시작한 17일 오후 서울 용산공고 실습장에서 수험생들이 응시원서를 쓰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확산 방지를 위해 원서접수장 방문 시 마스크 착용과 온라인접수를 당부했다. 2020.2.17

올해 첫 번째 검정고시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5월 9일로 약 한 달 늦춰졌다.

교육부와 17개 시·도 교육청은 4월 11일 시행할 예정이던 ‘2020년 제1회 초·중·고등학교 졸업 학력 인정 검정고시’를 5월 9일에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검정고시 시험일 변경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각 교육청 홈페이지에 공고됐다.

서울시교육청은 온라인 수험표 출력이 4월 24일부터 가능하며 이날 검정고시 시험일이 바뀐 데 따른 응시자 유의사항과 시험장·고사실 배정 결과도 발표된다고 설명했다. 다른 교육청들도 서울과 같거나 비슷하게 일정을 진행한다.

서울시교육청은 “응시자 유의사항에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응시 제한 대상과 안전수칙이 포함될 예정이므로 반드시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검정고시 합격자는 6월 2일 발표된다.

검정고시는 1950년 시행돼 올해로 70주년을 맞았다.

검정고시로 초중고 졸업학력을 인정받은 누적 합격자는 현재까지 200만명이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 2015년부터 작년까지 5년간에는 21만8천140명이 검정고시에 합격했다.

교육계에 따르면 2000년 이후에는 감염병 발생 등 예상치 못한 일로 검정고시가 연기된 적은 없으며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1995년 검정고시 시험일(4월 16일)이 부활절과 겹친다며 바꿔 달라는 기독교계 요구에 따라 교육 당국이 시험을 보름 앞두고 갑작스레 시험을 5월 5일로 20일 연기해 수험생의 반발을 산 바 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