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IOC 도쿄올림픽 '연기' 검토 발표에 전 세계 '환영' 일색

연합뉴스 2020년 03월 23일 월요일
▲ FILE PHOTO: The Olympic rings are pictured in front of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IOC) in Lausanne, Switzerland, March 17, 2020. REUTERS/Denis Balibouse/File Photo <All rights reserved by Yonhap News Agency>
▲ FILE PHOTO: The Olympic rings are pictured in front of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IOC) in Lausanne, Switzerland, March 17, 2020. REUTERS/Denis Balibouse/File Photo <All rights reserved by Yonhap News Agency>

2020 도쿄올림픽 연기를 포함한 세부 논의를 4주 안에 끝내겠다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발표에 전 세계가 환영했다.

IOC는 23일(한국시간) 긴급 집행위원회를 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도쿄 올림픽을 연기하는 방안이 하나의 선택사항”이라며 “(올림픽을) 연기하는 시나리오를 포함한 세부 논의를 시작해 4주 안에 매듭지을 것으로 자신한다”고 발표했다.

단 올림픽 ‘취소’는 의제에 올리지 않을 방침이라고 IOC는 덧붙였다.

지난주까지만 해도 도쿄올림픽 정상 개최를 강조하던 IOC가 하루가 다르게 급변하는 코로나19 확산에 올림픽 연기를 강력히 촉구해 온 각 국가올림픽위원회(NOC), 유럽과 미국의 각 종목 선수들의 요청에 사실상 백기를 든 모양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앤드루 파슨스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위원장은 “연기를 포함한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의 여러 시나리오를 검토하겠다는 IOC의 결정을 전폭 지지한다”고 밝혔다.

세계육상연맹은 “도쿄올림픽 연기를 위한 IOC의 논의를 환영한다”고 발표했다.

AP통신은 서배스천 코 세계육상연맹 회장이 이날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앞으로 ‘코로나19 여파로 7월 도쿄올림픽은 실현 불가능하며 바람직하지도 않다’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고 소개했다.

나이젤 허들스턴 영국 체육장관은 “IOC가 도쿄올림픽 연기를 심각하게 검토하는 것은 옳은 일”이라며 “선수, 팬, 관계자들의 건강과 안전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휴 로버트슨 영국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은 “도쿄올림픽 연기와 관련한 여러 옵션을 검토하기로 한 IOC 집행위의 결정을 환영한다”면서도 “여전히 중대한 불투명성에 직면한 선수들을 위해 IOC가 신속하게 결정하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고자 유럽과 미국 정부가 실내 훈련장 등 다중 이용 시설을 폐쇄하고 자국민에게 집에 머물라고 강조하면서 선수들은 연습 장소를 찾지 못해 올림픽을 제대로 준비할 수 없는 형편이다.

미국 일간지 USA투데이는 전날 온라인 회의에 참석한 미국올림픽 대표 선수들의 여론 조사에서 도쿄올림픽 연기를 지지하는 의견이 75%에 육박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