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화행정도 사회적 거리두기, 사업차질 최소화 주력

[코로나19 함께 극복합시다]
강원문화재단 순환 재택근무 실시
예정된 이사회도 서면으로 대체
강원문화재연구소 현장조사 미뤄
보고타 국제도서전 연기
대책마련 등 후속 업무 산적
“전화로 처리,소통 한계 있어”
예술인 하반기 일정 차질 우려

김진형 formation@kado.net 2020년 03월 26일 목요일 22 면

[강원도민일보 김진형 기자]코로나19로 지역 문화예술계가 올스톱되자 강원문화재단이 재택근무에 들어가는 등 문화행정도 ‘사회적 거리두기’ 속에 후속 대책에 부심중이다.

강원문화재단(대표이사 김필국)과 강원영상위원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초·중·고교 개학일인 내달 5일까지 순환 재택근무를 실시한다.지난 24일부터 재단 직원들이 돌아가면서 재택근무 순번을 정하는 방식으로 하루 평균 전체 직원의 20% 규모는 사무실에 나오지 않고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정부와 도 방침 등에 따라 임신부 등 고위험군을 우선으로 부서별 인원을 조정,재택근무 일정을 잡고 대면회의,출장,외부 모임 등을 자제하기로 했다.강원문화재연구소는 사안이 시급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문화재 현장조사 일정을 연기했다.개학일 연기로 자녀 돌봄이 필요한 부모의 경우 휴가 사용을 권장했다.

이처럼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하고 있지만 예술인 피해규모 집계와 지원대책 마련,사업 지연에 따른 후속 방안 등 업무는 산적해 있다.기존 지원사업 심의 일정이 미뤄지면서 하반기 공연·전시공간 대관 일정에 대한 예술인들의 우려가 높아 문화행정 지원 측면에서 고려해야 할 사항들은 더 복잡하다.특히 창작지원팀 등의 부서는 지역 내 문화예술인들을 직접 만나 지원방안을 논의해야 하지만 당분간 어려워졌다.재단의 한 직원은 “대다수 업무는 전화로 해결하고 있지만 직접 소통이 어렵다보니 답답한 부분이 있다”고 전했다.

▲ 지난 24일부터 재택근무를 실시한 강원문화재단 사무실 모습.
▲ 지난 24일부터 재택근무를 실시한 강원문화재단 사무실 모습.

강원문화재단은 도와 협의를 거쳐 내주 중 코로나19 예술인 피해 대책을 추가로 세울 예정이다.앞서 도내 예술인 고충 상담창구 운영을 결정,피해현황 접수와 정부지원제도 안내 등에 나서고 있다.코로나19로 지원사업을 포기한다 해도 페널티 등을 받지 않고,사업 내용이나 규모가 바뀌는 데 대해서도 규정을 완화하기로 한만큼 관련 안내에도 한창이다.

27일 예정돼 있던 재단 이사회도 서면으로 대체된다.이달 새로 선임된 강금실 신임 이사장과 재단 임직원들의 상견례 자리이기도 했지만 다음 일정을 기약하게 됐다.

사업들도 차질을 빚고 있다.매년 평창대관령음악제가 실시하는 ‘강원의 사계-봄’ 공연은 당초 내달로 예정돼 있었으나 일정 변경을 검토중이다.재단의 물밑 지원으로 전상국·이상국 작가가 직접 참여하기로 했던 콜롬비아 보고타국제도서전의 경우 내달에서 가을로 연기됐다.강원문화재단이 입주해 있는 KT 측도 외부인 출입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

재단 관계자는 “모든 업무가 전산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재택근무에 무리는 없지만 사태 추이에 따라 앞으로 진행해야 할 기존 사업들의 정상 추진 여부가 걱정된다”며 “육아를 병행하는 직원들에게는 호응이 있었지만 업무 몰입도나 예술인들과의 소통 측면에서 아쉬움을 갖는 직원들도 있다”고 했다.

춘천문화재단도 시 지침에 따라 모임과 퇴근 후 활동을 자제하고 있다.재택근무 결정은 내리지 않았으나 가급적 대면회의를 삼가기로 했다.다만 26일 이사회의 경우 재단 조직개편과 문화도시 사업계획 보고 등 사안의 시급성을 감안,계획대로 열되 최대한 거리를 두고 진행한다.

김진형 formation@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