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총선·군수 후보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약속

횡성지역 최대 현안 한 목소리
민주당“수도법 개정 현실 대안”
통합당“원주와 상생방안 마련”
무소속“각 기관상대 강경 대처”

박창현 chpark@kado.net 2020년 03월 27일 금요일 16 면
▲ 원주상수원보호구역 해제 공약실천을 위한 후보초청 간담회가 26일 수자원공사 횡성원주권지사에서 제21대 홍천·횡성·영월·평창선거구 국회의원후보와 횡성군수보궐선거 후보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 원주상수원보호구역 해제 공약실천을 위한 후보초청 간담회가 26일 수자원공사 횡성원주권지사에서 제21대 홍천·횡성·영월·평창선거구 국회의원후보와 횡성군수보궐선거 후보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강원도민일보 박창현 기자]제21대 홍천·횡성·영월·평창선거구 국회의원후보와 횡성군수보궐선거 후보들이 횡성지역 최대현안인 ‘원주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한목소리로 약속했다.횡성군 각급단체장협의회·주민피해대책위·번영회 등으로 구성된 ‘원주상수원보호구역 해제 횡성군대책위원회’는 26일 수자원공사 횡성원주권지사에서 총선·횡성군수 후보 초청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원경환,미래통합당 유상범,무소속 조일현 후보와 장신상(민주)·박명서(통합) 횡성군수보궐선거 후보 등 5명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대책위는 그 동안 지역사회에서 펼쳐온 원주상수원보호구역 해제 활동과 당위성을 후보들에게 알리고 초당적인 협력을 당부했다.임채남 대책위 공동대표는 “지역발전의 걸림돌이 되고 있는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공약을 반드시 지켜주길 바란다”며 ”새롭게 선출되는 국회의원과 횡성군수가 힘을 모아야 빠른 시일 내 주민들의 고통을 씻어줄 수 있는 해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원경환·장신상 후보는 “비상급수시설 신설을 위한 수도법 개정이 현실적인 대안”이라며 “국회와 환경부,강원도를 지속적으로 설득해 법 개정을 통한 원주상수원보호구역 해제활동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유상범·박명서 후보는 “그 동안 횡성의 최대현안인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위해 누구보다 많이 고민하고 현장을 뛰어다녔다”며 “더 이상 물을 공급해 주는 횡성군민의 희생을 묵과할 수 없는 만큼 원주시와의 상생협력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제시했다.

조일현 후보도 “누구보다 상수원보호구역으로 인한 지역주민의 고통을 이해하고 있다”며 “문제의 핵심을 면밀히 따져 관계기관을 상대로 강경하게 대처하겠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장신상·박명서 후보는 이날 간담회에서 횡성댐 건설 당시 원주상수원보호구역을 해제하지 못한 책임론을 놓고 신경전을 벌여 이번 보궐선거의 뜨거운 설전을 예고했다.한편 원주상수원보호구역 규제면적은 원주 22개리 62㎢와 횡성 42개리 48㎢에 달한다. 박창현 chpark@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