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출동 지연등 재난에 허점

2001년 01월 16일 화요일


【麟蹄】국도유지건설사업소의 관할구역 불합리로 이번 폭설과 같은 재난시 제설작업이 늦어지는 등 신속하게 대처하지 못하고 있다.

강릉국도유지건설사업소가 관할하는 44번국도 인제 한계삼거리∼ 한계령 구간과 한계삼거리∼진부령 구간의 경우 1주일 전 내린 눈이 제때에 치워지지 않아 노면이 울퉁불퉁하게 얼어붙어 운전자들이 곡예운전을 하고 있다.

이같은 이유는 지난 폭설때 진부령쪽에 대기하고 있던 강릉국도의 제설장비 3대 중 1대가 고장이 난데다 영동지역의 제설작업에 모든 제설장비가 투입돼 영서쪽인 인제지역에는 장비 지원이 늦어졌기 때문이다.

또한 폭설 후 몰아닥친 강추위로 도로에 쌓인 눈이 그대로 얼어 붙어 그레이더 등 기존 제설장비로는 제설작업을 할 수 없어 굴삭기 등을 동원, 얼음을 쪼아내고 있는 실정이다.

이때문에 지난 주말 진부령 스키장과 동해안을 찾았던 많은 관광객들이 불편을 호소하는 등 관광 강원의 이미지에도 큰 손상을 입히고 있다.

인제 북면지역 주민들은 44번국도와 46번국도 중 강릉국도가 관리하는 한계령, 진부령의 영서지역은 홍천국도가 관리해야 이같은 폭설에 조속 대처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국도유지건설사무소의 관할구역 변경을 요구하고 나섰다.

실제로 홍천국도에서 인제 한계삼거리까지는 제설장비가 1시간대면 도착할 수 있으나 강릉에서 한계삼거리까지는 2시간대에 가능하기 때문에 영서지역은 홍천국도가 관리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鄭來玉인제 용대3리이장은 “눈이 얼러붙기 전에 일찍 제설작업을 했더라면 이같은 불편은 없었을 것”이라며 “국토관리청에 국도유지건설사무소의 관할구역 조정을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鄭然載 yjjeong@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