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무부지사의 역할

2001년 04월 12일 목요일


박수복 전 춘천상공회의소 회장이 도 정무부지사로 취임했다. 최동규 전 정무부지사가 중소기업청장으로 자리를 옮김에 따라 후임자를 물색하는데 고심해온 김진선지사는 여러가지 상황을 고려해 춘천 출신의 박수복씨를 정무부지사로 임명한 것이다. 그러나 박정무부지사 인선 및 내정 단계에서 지방 정·관가는 물론 도내 경제계에서 다소 의외라는 반응과 함께 정무부지사의 정치적 역할에 무게를 둔 인사가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도 있었던 게 사실이다.

정무부지사는 표면적으로 행정부지사와 함께 지사를 보좌하면서 도의 경제정책을 추진하고 중앙정부와의 협조 창구를 열어 도의 현안을 해결하는 한편 정책사업의 원만한 추진을 위해 국내 민간자본이나 해외자본 유치 등의 역할을 담당하는 막중한 자리이다. 그래서 역대 정무부지사는 중앙정부 인맥과의 관계, 경제분야의 전문성, 정치권과 경제계의 관련성 등을 고려해 선임하는 게 관행이었다. 그러나 정무부지사의 권한이나 역할 위상에 어떤 명확한 선이 그어진 게 아니어서 역대 정무부지사마다 이렇다 할 업적을 남긴 예를 찾아보기 어려운 게 사실이다. 박정무부지사의 경우 도의회 부의장을 역임한 바 있고 춘천상공회의소를 이끌어오면서 영서지역 실물경제 운용에 대한 식견과 능력을 쌓았다는 점이 발탁의 배경이라고는 하지만 정무부지사로서 도내 전반적 지역경제의 발전방향을 설정하고 특히 중앙정부와의 긴밀한 협조로 도내 국책사업에 대한 재원을 이끌어내거나 예산을 따내는 등의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가의 문제는 충분히 검증된 바 없다는게 우리의 생각이다. 정무부지사가 지니고 있어야 할 정치적 감각과 수완, 경제 전문가로서의 이론적 실무적 능력에 대해 '그만하면 기대해볼만 하다'는 반응보다 김지사의 선거를 의식한 인선 아니냐는 반응이 일반적인 것도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무엇보다도 중앙정부 인맥과의 협조체제 유지를 위해 발휘해야할 대외 인적관리능력의 취약성을 걱정하는 시각도 있다. 그밖에 도 지휘부 일원으로서 청내조직을 장악하고 일선 시군 행정조직을 아우를 수 있는 행정력에 대해서도 고개를 갸웃거리는 사람들이 많고 도의회 일각에서 박정무부지사의 인선에 대해 부정적시각을 보이고 있다는 사실도 김진선지사와 박부지사에게 공동의 짐이 될 것이다. 내년도 지방선거용이니 지역안배 차원이니 하는 부정적 시각에서 벗어나 신임정무부지사가 산적한 도 현안을 풀어가고 도정 과제를 수행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그에게 직책에 상응하는 권한과 임무를 부여하고 실제로 일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주어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