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물가 너무 오른다

2001년 05월 03일 목요일


4월 도내 소비자 물가가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5.2%가 올라 98년 11월 이후 29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작년 12월 부터 5개월째 가파른 상승세를 보여온 물가가 마침내 급등하는 국면에 접어들어 정부의 연말 물가억제선 3%대를 위협하고 있다. 통계청 강원통계사무소가 발표한 4월중 도내 소비자물가지수는 128.3으로 전국 평균(126.5)보다 높고 특히 원주시의 경우 130.2로 전국 37개 도시중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정부는 4월 물가 폭등의 원인으로 농수산물 가격의 상승과 공공요금 인상, 할인판매를 하던 가죽제품 가격환원, 환율인상 등을 꼽으면서 다음달부터는 물가가 안정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낙관론을 펴고 있다. 지난 1월부터 4월까지 물가 상승의 요인으로 작용했던 농수산물과 교육비가 안정되고 환율이 안정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에 더 이상의 물가 급등 현상은 없을 것이라는 논리다. 그러나 민간경제 연구소나 경제전문가들은 지금의 경제상황이 지속된다면 연말 물가억제선 3%수준을 유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본다. 농수산물 가격이 안정된다 하더라도 물가에 영향을 미치는 환율이 달러당 1300원 이하로 떨어지기를 기대하기 어렵고 2분기 정부의 조기예산 집행으로 시중에 돈이 더많이 풀릴 경우 물가는 상승세를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한다. 더구나 묶어두었던 택시요금 등 공공요금의 인상요인이 커지는 것도 걱정스런 부분이다.

정말로 걱정되는 것은 경제성장률이 낮고 물가만 오르는 이른바 스태그플레이션의 조짐이다. 위축되기만 하는 경기로 가계수입이 줄어들고 물가는 계속 올라 서민들의 체감 물가지수는 더욱 높아지기만 한다. 장바구니 들고 시장에 가기가 두려워진다는 주부들의 말은 더이상 엄살이 아닌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도와 일선 시군이 공공요금 인상시기를 뒤로 미루거나 인상계획을 취소하고 있는 것은 잘 한 일이다. 상하수도 요금과 쓰레기봉투값 등 물가에 민감한 영향을 미치는 공공요금이 한꺼번에 오르면 음식업 등 서비스요금이 들먹거릴 것은 당연한 이치이다. 하지만 공공요금을 묶었다가 후반기에 한꺼번에 올리는 것보다는 요금인상시기를 분산해 물가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바란다.

정부는 자신없는 낙관론으로 국민을 안심시키려고만 하지말고 연말 물가억제선 3%를 유지하기 위한 근본적 경제운용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농수산물 가격안정이 물가안정의 전부가 아닌 이상 하반기 경제성장률과 물가관리목표를 재검토해 경제운용방안을 다시 짜는 한이 있더라도 물가오름세를 차단하는 비상대책을 세우기 바란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