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걸어다니기 겁나는 교통정책

2001년 05월 05일 토요일


자동차 보급이 빠른 속도로 늘어나 한 집에 한 대 꼴로 자동차를 보유한 시대에 들어섰다. 그러나 교통문화의 후진성은 여전해서 교통사고 왕국이란 오명을 벗지못하고 있으니 안타깝다. 자동차가 늘어나면서 보행자 교통사고가 급증하고 있는 것은 더욱 안타까운 일이다. 도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올들어 3월말까지 도내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사망자 106명 중 37%에 이르는 40명이 길을 걷거나 건너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사망자 가운데 32명(80%)이 운전자 과실로 목숨을 잃었다니 날벼락이나 다름없는 일이다.

횡단보도에서 길을 건너는 게 겁날만큼 엉망인 우리의 교통질서를 이대로 둘수는 없다. 무엇보다도 운전자들의 안전불감증을 고치는 일이 급선무이다. 멈춤선을 지키는 일은 고사하고 멈춤표시를 아예 무시한채 달리는 차량이 늘어나도 이를 단속하는 손길이 없다. 신호등마저 믿을 수 없는 차량위주의 교통문화 속에 보행자 안전은 뒷전에 밀려나있다. 어린이나 노약자들은 횡단보도를 다건너기도 전에 빨간 불이 들어오는 신호등을 보고 당황하기 일쑤고 횡단보도를 가로막고 서있는 자동차가 보행자들의 길건너기를 방해해도 호르라기 불며 달려오는 경찰이 없다.

지난해 교통안전공단과 녹색교통운동이 우리나라 교통문화지수를 외국과 비교해 조사한 결과를 보면 교통사고 왕국이란 오명이 당연하다는 느낌이 든다. 일본과 독일의 정지선 준수율이 각각 68%, 93%인데 비해 우리나라 운전자들의 정지선 준수율은 46%에 불과했다. 교차로 통행방법 위반율도 일본에 비해 13배나 높았다. 운전자들이 교통법규를 지키지 않는다면 적발과 단속 처벌을 강화해서라도 지키도록 만들어야 한다. 우리나라 교통사고 사망자수가 OECD국가중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원인중에서 교통법규를 무시하는 운전자들의 잘못된 버릇이 관행처럼 용납되고 있는 현실을 빼놓을 수가 없다.

선진국처럼 어릴 때부터 교통안전과 법규 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해야 하고 법규 위반자에 대한 엄격한 제재로 교통법규 지키기가 생활화되도록 단속을 강화해야 한다. 가벼운 벌금처리나 단기간의 면허정지같은 제재방법으로는 운전자들의 잘못된 습관을 고치기 어렵다. 이와함께 보행자들을 보호하는 도로 안전시설과 교통체계도 보완해야 할 것이다. 사람의 안전을 뒤로 미루고 차량을 위주로 하는 교통행정의 전면적인 재검토가 이루어져야 한다. 교차로의 불합리한 신호체계도 일일이 점검해 차량소통과 보행자 안전을 함께 이룰 수 있는 개선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