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봉의산 보존 시민운동을″

2001년 06월 28일 목요일


【春川】무질서한 등산로 개설과 환경훼손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봉의산을 살리기 위해선 등산로 원상복구 및 훼손지역의 흙덮기 등 자율적인 시민운동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金永明 도산림개발연구원장은 26일 도공영빌딩에서 ‘춘천·홍천 생명의 숲가꾸기 국민운동 ’주최로 열린 ‘봉의산 가꾸기 시민토론회’에서 ‘봉의산의 식생 및 임분(林分)구조’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金원장은 발표문에서 “특히 무질서한 등산로를 재정비하고 산림형질이 인위적으로 변경되는 것을 최대한 억제, 아름다운 숲의 공간과 자연생태계를 보전하기 위해서는 봉의산을 찾는 모든 시민들이 훼손된 등산로에 흙덮기와 숲가꾸기 등 생명살리기 시민운동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李光埴 강원도민일보 논설위원은 “봉의산은 의병들에 의해 제가 지내진 민중적 숭산대상이었던 점과 항쟁의 현장으로, 또 승경을 자랑하는 곳으로 옛부터 많은 시문의 소재였다”며 “이같은 차원에서 봉의산은 재조명되고 동시에 현재적 의미를 되살리는 다양한 연구논의 검토 등이 이뤄져야 한다고”고 강조했다.

강원대 崔麟和교수는 “이용자들의 불만족 요인이 되고 있는 쓰레기통과 체육시설, 화장실 등 제반 편의시설에 대한 정비와 잘 활용하지 못하고 있는 문화유적지의 단장과 복원 등을 통해 이용자들에게 생태 또는 문화체험 등 선택의 폭을 넓혀야 한다”고 제시했다.

柳 烈 yooyeol@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