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제 올림픽 인프라 개발을

2001년 10월 01일 월요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자크 로케 회장이 서한문을 통해 2010 동계올림픽 공식후보도시 선정기준을 '경제성이 있는가, 시설이 국제기준에 부합하는가'의 2대 원칙에 두겠다고 알려왔다. 오는 10월 말 대한올림픽위원회(KOC)가 '한국 대표'를 뽑을 때, 강원과 전북 가운데 어느 쪽이 IOC 무대에서 '경제성', '국제기준'에서 경쟁력이 있겠는지를 저울질하는 기준이 될 수밖에 없게 됐다. 이때문에 강원, 전북 두 지역간의 국내 후보지 유치 싸움은 사실 이제부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게 됐다. 두 지역 모두 올림픽 시설을 국제기준에 맞추지 못하면서 대회를 유치하려 하지는 않을 것이다. 따라서 관건은 IOC가 제시하는 '경제성'이 될 것이다. 그 경제성을 놓고 지금 두 지역간에 투자비용의 과다를 놓고 서로 '우리가 경제성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러나 국제적 시각에서는 후보국이 기존시설을 활용해가며 알뜰하게 준비를 하든, 신규시설을 하든 할 바가 아니다. 그보다는 올림픽기간은 물론이고, 그 후에도 계속 경제적 상승요인이 발생할 수 있는 인프라를 갖추고 있는가를 따지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전북지역에서 줄기차게 주장하는 소위 '국토 중심론'과 이를 수긍하는 듯한 일부 여론을 경계하지 않을 수 없다. 전북이 영호남과 서울과 제주 사이의 가운데라는 지리적 중심론은 예컨대 동계체전의 유치 경합 자리인 경우라면 이해할 수 있다. 더구나 '강원도가 국토북쪽 끝'라는 시각은 한반도와 주변국 환경을 80년대나 90년대로 끌어내렸을 때 가능한 묵고 낡은 개념이다. 2010년쯤이면 강원도는 분명히 '남북 통일권'의 중심 위치에 있게 될 것이다.

그리고 국제적으로는 환동해권의 중심이며, 유라시아와 유럽 진출의 시발점이라는 지정학적 위치를 갖게 될 것이다. 그건 사실 한국인 모두에게 희망을 주는 것이며, 올림픽 경제 인프라의 에너지가 되는 것이다. 바로 그런 점이 동계올림픽 개최지의 선정기준이 떨어진 이 시점에 KOC에도 이해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金진선 지사는 IOC의 선정기준 통보를 받던 날 "동계올림픽은 하늘이 내려준 승부수"라고까지 말했다. 그동안 성원해 온 도민, 기관, 단체 모두가 똑같은 의지일 것이다. 그러나 열내고 핏대 올린다고 될 일이 아니다. 경쟁지역보다 국제경쟁력이 앞서는 것이 무엇인지를 찾아 내놓고 논리적으로 밝히는 냉정함이 중요하다. 그것이 우선 국내후보지 결정의 칼자루를 쥐고 있는 KOC를 움직이고, 국민 공감대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