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구군청 인근 관광서 밀집

2002년 07월 16일 화요일


양구군청이 위치하고 있는 양구읍 하리일대에 관공서가 지나치게 밀집, 도심의 균형발전을 저해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더욱이 관공서가 밀집한 양구군청∼양록의얼탑 구간 도로의 경우 불법주정차를 일삼는 얌체운전자들까지 가세, 도로혼잡을 가중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현재 양구군청 인근에는 군의회, 선관위, 도서관을 비롯, 정면으로 양구교육청, 담배인삼공사, KT, 등기소, 우체국, 읍사무소, 경찰서 등 100여m 남짓한 도로에 10여개의 관공서가 빼곡히 들어서 있다.

 이처럼 관공서가 한곳에 집중되면서 인근 도로는 불법주정차 차량 때문에 교행이 불가능한 경우가 많아 이 일대가 극심한 교통혼잡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따라 관공서를 신축할 경우 도심의 균형발전을 위해서라도 외곽이전이 추진돼야 한다는 여론이다.

 특히 최근 신축에 들어간 등기소는 현 설계대로 건물이 들어설 경우 양구가 낳은 세계적인 화가 朴壽根화백이 그의 주요 작품소재로 삼았던 건물 뒤편의‘수근나무’가 다시 사장될 전망이어서 외곽이전 또는 건물축소 등의 방안이 하루빨리 마련돼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다. 崔 勳 choihoon@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