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내 시·군 환경분야 ‘무관심’

한강 수계·동해안 수질개선 예산 3008억 중 88%만 집행

삼척시 51%·철원군 61% 그쳐 심각

이주영 2008년 02월 19일 화요일
도내 각 시·군이 한강수계 및 동해안 수질개선 사업을 위해 배정된 예산을 전액 집행하지 않아 환경분야에 대한 지자체의 관심이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18일 원주지방환경청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각 시·군은 하수처리장 및 오·우수 분류관거 등 193개 사업에 2634억원을 집행했으나 이는 배정된 전체 예산 3008억원 중 88%에 불과해 배정된 예산을 제대로 집행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내 시·군 중 동해시가 하수처리장 건설과 하수관거 정비 등에 배정된 예산 93억원을 모두 집행해 100% 집행실적을 보였으며 평창군 95.3%, 인제군 94.8%, 속초시가 94%의 집행률을 보여 뒤를 잇고 있다.

그러나 삼척시의 경우 하수처리시설 부지 이전 등 미흡한 행정처리로 지난해 배정된 179억원 중 51%에 해당하는 91억원만 집행한 것을 비롯해 철원군 61%, 양양군 73% 등 집행률이 75% 이하를 기록한 시·군들이 많아 하수처리시설 확충과 수질개선을 위한 각 지자체들의 관심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원주지방환경청은 이처럼 예산집행이 부진한 시·군에 대해 내년도 예산편성시 전년도 예산집행률을 고려해 하수처리시설 설치 예산 배정을 차등화하는 한편 예산집행 실적을 주기적으로 점검해 올해 예산을 조정키로 하는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한편 원주지방환경청은 한강과 동해안 수계의 수질개선을 위한 지속적인 투자를 하고 있으나 도내 하수도 보급률이 68.8%로 전국 평균 85.5%에 크게 못미치고 있어 환경기초시설에 대한 집중투자가 절실한 실정이다. 원주/이주영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