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땀 흘리며 여름 나기

강유형 2012년 07월 13일 금요일
   
▲ 강유형

신성감리교회 목사

초여름부터 우리의 마음까지도 타들어 가게 하던 가뭄이 장마 비에 시원하게 해소되었다. 아직도 예년에 비해 강수량은 많이 모자란 상태인데 왠지 습도가 올라가면서 일할 때에는 답답한 체감을 느낀다. 곧 시작될 삼복더위를 내다보면서 한여름 나기를 걱정하는 분들이 많을 것이다. 어떤 분들은 벌써 피서와 여름휴가를 계획 하고 있을 것이다. 이럴 때에 많은 분들이 본능적으로 찾는 것들이 있다. 통풍이 잘되는 시원한 복장, 선풍기와 에어컨과 냉장고 그리고 찬 음식과 빙과류 등이다. 더울 때에 몸을 차게 하려는 것은 더위를 피해 보려는 사람들의 자연스러운 행동 반응일 것이다.

그렇다면 무더운 여름을 시원하게만 지나는 것이 생활의 지혜일까? 자료를 찾아보니 사람의 몸은 평균 36.5℃의 체온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것이 신진대사와 몸의 생체 기능을 정상적으로 유지하기 위한 적정 온도이기 때문이다. 몸이 차갑게 되면 여러 가지 문제가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경우에 따라서는 체온 저하로 인하여 소화기능이 저하되면서 배탈이 나거나 혈액순환이 좋지 않아서 몸의 근육이 굳고 담이 들기도 한다. 심한 경우에는 입이 돌아가거나 몸이 경색되면서 심혈관계통의 심각한 문제를 일으키기도 한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몸의 체온이 너무 떨어지면 우선 혈액순환이 잘되지 않아 몸에 산소공급과 영양공급이 잘 되지 않게 된다. 그로 인해 몸의 신체적 활력이 떨어지는 것은 물론 면역 기능이 약화되어 다양한 발병의 직·간접적인 원인이 된다고 한다. 몸을 냉하게 하는 것은 일시적으로는 몸을 시원하게 하고 기분을 상쾌하게 할 수는 있겠지만 그것이 지나치면 자신을 해치는 일이 된다는 것이다. 결과적으로는 여름 더위에는 계절에 걸맞게 땀 흘리며 지내는 것이 좋다는 사실이다.

최근에 온열요법에 관심있는 분들이 많다. 몸의 체온이 1℃ 떨어지면 면역력이 30% 떨어지는데 반하여 체온을 1℃를 높여 주면 면역력이 70% 올라간다는 이론이다. 몸을 덥게 하여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하고 바이러스 활동을 약화시키며 백혈구를 활성화하여 몸의 건강을 지킨다는 것이다. 물론 이런 것은 전문의사의 처방이 필요한 일이겠으나 누구나 무더위를 잘 극복하고 생활하는데 충분히 참고 할 만한 이론이다.

삶을 살아가면서 문제에 직면할 때에 그 문제를 피하는 것도 때로는 삶의 좋은 전략일 수 있지만 때로는 당당하게 맞서는 것도 삶의 지혜일 것이다. 무더위에 맞서 더 땀 흘리는 전략을 펼쳐 보는 것은 어떨까. 무더운 여름을 지나면서 우리는 선조들의 이열치열의 지혜를 생활에 적용하는 것도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몸이 과히 허약하지 않은 분들이라면 더위를 피하기만 하기보다는 오히려 더위에 맞서서 땀 흘리며 열심히 사는 것이 더 큰 유익이 될 것이다. 마치 여름의 무더위가 온 대지를 푸르게 하고 풍성한 과실을 맺어 주는 것과 같이 열심히 땀 흘리는 분들에게 풍성한 가을이 다가올 것이기 때문이다.

필자가 섬기는 교회에는 무더운 여름철만 되면 각 연령대별 수련회를 갖는다. 더위를 피하기보다는 도리어 열심히 더위에 맞서서 창조적이며 우리 스스로를 수련할 수 있는 활동을 더 적극적으로 하는 것이다. 땀을 흘리는 일은 대단히 우리 삶에 발전을 가져오게 하는 소중한 과정이다. 저 유명한 우리나라의 세계적인 선수들은 그 얼마나 많은 훈련의 땀을 흘렸을 지를 생각해 본다면 땀 흘리기를 두려워하고도 성공하는 운동선수는 결코 있을 수 없을 것이다. 땀 흘리기 싫어하는 농부는 거둘 곡식도 없을 것이다. 무더위가 다가오지만 삶의 비전을 보고 땀 흘리기를 즐기는 것도 분명히 여름나기에 좋은 생활전략이 될 것이다. 독자 모두가 무더위에 지지 않고 이열치열하는 활력 있는 생활로 보다 건강하고 보람찬 여름나기를 기원해 본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