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거짓 없는 세상 만들자

편백운 2013년 01월 22일 화요일
   
▲ 편백운

춘천 석왕사 주지

사람이 사람답게 살기 위해서 지켜야 할 도리가 있다면 그것은 곧 신뢰다. 만약 서로가 서로를 믿고 의지하지 못한다고 상상해 보자. 인간관계에서 불신풍조가 만연함은 물론 개인과 단체, 국가와 국가간에 있어서도 많은 문제가 발생할 것이다. 최근에 우리 사회가 이를 증명해 주고 있다. 재래시장이나 백화점이나 할 것 없이 물건하나 사는데도 믿고 살 수 없는 지경이 됐다. 값싼 수입품을 국산품으로 둔갑시키는 일, 가짜를 진짜로 속여 파는 일에 죄의식마저도 느끼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오죽하면 대중가요의 노랫말에 “여기도 짜가, 저기도 짜가, 짜가가 판친다”고 했겠는가.

그런데 이제는 이런 불신의 고리가 더 넓어졌다. 자식을 교육시키기 위해 위장 전입하고, 정치인들이 살아남기 위해서 당명을 바꾸어 가며 철새처럼 이동하는 것을 보면 측은한 생각마저 든다. 누가 누구를 믿고 의지해서 살아가야 할 것인지 걱정이 앞선다. 이렇게 믿을 수 없는 사회가 되다보니 가짜가 아닌 진짜를 찾고, 남을 속이지 않고 살아가는 정직한 사람을 찾는 것이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정말 세상은 요지경 속이다. 정직하고 성실하게 사는 사람은 피해를 보고 거짓말이나 속임수를 쓰는 사람은 성공을 하는 이상한 세상이 되어 버렸다. 옛말에 불기자심(不欺自心) 즉, 자기를 속이지 말라는 말이 있다. 이 말은 남을 속이지 말라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을 속이지 말라는 뜻이다. 자기가 자기를 속이는 것은 자신을 버리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우리의 선조들은 남을 속이는 것은 좀도둑이라면 자신을 속이는 것은 큰 도둑이라고 했다. 그러나 우리들은 자신을 바로 볼 수 없기 때문에 자신이 큰 도둑인지 좀도둑인지도 모르면서 요지경 속에 하루살이처럼 살아가고 있다.

인생을 장엄하는 길에는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복으로 장엄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지혜로 장엄하는 것이다. 한 순간의 지혜롭지 못한 생각으로 인하여 탐욕과 인색과 빈궁을 계속 반복한다면 그것은 정말 어리석은 일이다. 인간 관계에서 중요한 덕목 가운데 하나가 바로 신뢰다. 신뢰는 부부사이, 친구사이 뿐만 아니라 우리 인간 생활의 어느 곳에서나 다 중요하다. 따라서 우리는 자신이 한 말이나 약속은 어떤 일이 있어도 꼭 지켜야 한다. 사업가는 다소 어렵고 힘들더라도 가짜나 모조품이 아닌 진짜를 만들어내야 소비자가 믿고 살아가는 세상이 된다. 정치인은 자신의 선거공약을 잘 지키는 것이 국민을 혼란에 빠뜨리지 않고 행복하게 하는 지름길임을 명심해야 한다.

우리는 모든 사람을 얼마동안 속일 수는 있다. 또 몇 사람을 영원히 속일 수 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모든 사람을 영원히 속일 수는 없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 이제 우리는 남을 속이지 말고 속지도 말아야 한다. 상대에게 한 번 속았을 때에는 속이는 사람을 탓할 수 있지만 두 번씩이나 속았다면 속은 자신에게도 문제가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이 추운 겨울 함박눈이 내리는 하늘 아래에서 두 손을 얹고 생각해 보자. 나는 지금 혹시 누구를 속이려 하고 있지 않은지, 그리고 누구에게 속고 있지는 않은지, 내가 나를 속이고 사는 인생은 아닌지 생각해 보자.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