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농기계 임대 급증… 관리자는 태부족

지난해 2만4746대 이용

23개 사업소 105명 근무

정비인력 1곳당 3명 불과

조형연 2013년 03월 02일 토요일
농번기가 다가오면서 농기계 임대사업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지만 정작 전문인력은 크게 부족,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1일 강원도에 따르면 도내 16개 시·군 23 개 임대사업소에서 실시하는 농기계 임대사업은 농민이용 건수와 이용비율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

지난 해 도내 23개 임대사업소에서 임대한 실적은 2011년 1만7581대에서 2012년 2만4746대로 41%, 임대일수는 2만2448일에서 3만3974일로 51%가 각각 상승했다. 수혜농가도 2011년 1만6152가구에서 2012년 2만4261가구로 50% 상승했으며 임대료 수익도 6억2485만원에서 9억2269만원으로 48%나 늘었다. 농가 이용률 또한 23%에서 34%로 급증했다.

농기계 임대사업소는 지난 2004년 도내 2개소가 처음 생긴 이래 매년 2~3곳이 늘면서 23곳에 달하고 있으며 올해는 원주와 삼척 등에 4곳이 추가 설치된다.

2014년도에 임대사업소를 신청한 시·군은 모두 5곳이며 도는 2015년까지 40곳을 개설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이처럼 농기계 임대사업이 농민들의 호평을 받으면서 인기를 끌고 있지만 정작 현장에서 농기계를 관리하고 교육할 인원은 턱없이 부족해 임대사업을 활성화 하는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현재 도내 23개소에서 근무하는 인력은 105명으로 정규직이 62명, 비정규직이 43명이다. 1곳당 평균 근무인력은 6.6명으로 이중 정비인력은 3~4명에 불과하다.

더욱이 정규직 정비인력과 비정규직의 연봉격차가 3배 가까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비정규직 직원의 이직이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신규 인력이 숙련자가 될 경우 곧바로 이직하는 사례가 속출, 인력난은 해마다 되풀이되고 있다.

도 관계자는 “현재 행안부에서 정하는 정원 외에 별도 정원에 대해서는 인건비가 책정되지 않아 비정규 정비인력에 대한 처우를 개선하지 못하고 있다”며 “정규직 정환이 불투명한 상태에서 비정규 정비인력들에게 적극적인 근무자세와 장기근속을 바라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고 말했다. 조형연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