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주화훼특화관광단지 조성과 시의회

이주영 2013년 05월 06일 월요일
   
▲ 이주영

영서본부 취재국장

원주시의 성장동력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원주화훼특화관광단지 조성사업이 시의회의 발목잡기로 출발부터 삐걱거리고 있다.

원주시의회가 원주시의 화훼단지조성사업을 위해 설립한 특수목적법인에 대한 출자동의안을 지난 3월 열린 임시회에서 부결시켰기 때문이다. 원주시 출자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금융권을 통한 사업비 조달이 어려워져 사업 자체가 무산될 가능성이 높아 특수목적법인 해체라는 극단의 상황을 맞을 수가 있다.

원주시의회는 지난 3월 26일 열린 본회의에서 원주시가 상정한 ‘원주화훼특화관광단지 조성사업 출자 동의안’을 무기명 표결끝에 찬성 9표, 반대 13표로 부결시켰다. 이 과정에서 상임위원회를 통과한 사안에 대해 본회의에서 부결시키는 극히 보기드문 현상이 발생했다.

특히 해당 상임위 소속 의원이 상임위에서는 통과시켜 놓고 막상 본회의가 열리자 반대의견을 내며 표결로 가는 웃지못할 진풍경을 연출했다.

주민대표로서 의원 자질이 의심스러울 정도의 행태를 보인 것이다.

이를 두고 뒷말이 무성하다. 새누리당쪽에서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민주당 소속인 원창묵 시장의 재선을 막기위해 제동을 걸고 있으며 새누리당 의원들은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막강한 힘이 작용하고 있다는 소문이다. 물론 이같은 소문이 사실이 아니길 바라지만 사실일 경우 원주시의회 위상에 회복하지 못할 치명타가 될 것이다. 지역발전을 위해 시민대표로 뽑은 의원들이 원주시 발전보다는 당리당략에 따라 권리를 행사했기 때문이다. 원주시의원들은 화훼단지조성사업이 원주시 재정에 부담만 주고 지역발전에 도움이 안된다면 반대의견을 당당하게 표현해야 한다. 무기명 투표보다는 기명투표를 통해 자신의 소신을 밝히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생각이다.

출자동의안을 상정한 집행부쪽의 안이한 대처도 부결에 한몫을 했다는 지적이다. 출자동의안에 대한 시의회의 동의가 절실함을 감안할 때 집행부에서 의원들을 설득하는데 좀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일사불란하게 움직여야 하는데 그렇지가 못했다.

화훼단지가 조성됨으로써 얻어지는 기대효과와 장차 발전해 갈 원주시의 청사진을 제시해 의원들에게 반대명분을 주지 말았어야 했다.

원주시는 이달 열리는 원주시의회에 출자동의안을 재상정한다고 한다. 물론 의원들이 반대명분으로 내세운 토지매매 의향서와 보상방안을 확실하게 마련했기 때문에 더 이상 반대명분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번 출자동의안 부결 이후 이해당사자인 문막읍 주민들도 유치위원회를 발족하고 문막읍 주민들의 뜻을 한데 모아 화훼단지조성사업에 시의회가 더이상 제동을 걸어서는 안된다는 의지를 분명하게 전달했다. 문막지역 시의원들도 유치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해 적극 협조할 것을 주민들 앞에서 약속했다.

원주시는 문막에 화훼특화관광단지가 조성되면 꽃의 생산과 유통, 테마파크까지 한곳에 집약해 국내는 물론 세계적으로 찾아보기 힘든 화훼산업의 허브로 자리잡아 연간 300만명 이상의 관광객들이 찾아 입장료 수입만도 300억원이 넘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여기에 화훼특화관광단지 조성과정에서 16만4000명, 테마파크에 1만500명 등 17만4500명의 고용효과와 함께 관광객 유치로 중부내륙 성장거점도시로 발돋움하고 있는 원주시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믿고 있다.

또 화훼특화관광단지 조성으로 연간 300만명 이상의 관광객들이 몰려들 경우 부론IC 개설에 명분이 생겨 문막읍과 원주시 전체 발전에 획기적인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민만을 바라보고 원주시 발전만을 생각하는 의원들의 참모습을 보고 싶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