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생 노선도

동은 2013년 10월 01일 화요일
   
▲ 동은 스님

삼척 천은사 주지

얼마 전 아는 스님의 문병 차 서울에 간 적이 있었다. 몇 사람에게 물어 겨우 목적지까지 가는 버스를 탔다. 산승(山僧)이 가끔 수도승(首都僧)을 만나러 서울에 가면 지리를 몰라 여간 곤란한 것이 아니다. 그런데 힘들게 탄 버스가 한참을 갈 동안 정류장 안내방송을 하지 않고 그냥 쌩쌩 달리기만 하는 것이 아닌가? 슬며시 불안한 마음이 들기 시작했다. ‘이러다가 내릴 곳을 놓쳐 버리는 것 아냐?’ 그러면서 차창 밖을 두리번거리게 되었고 급기야 버스 안에 있는 노선도를 찾기에 이르렀다. 그때 안내방송이 나왔다. 생각해보니 내가 탄 버스는 직행버스였고 또 탔던 곳이 버스가 출발하는 곳이라 일정 거리동안은 거의 내릴 사람이 없기 때문에 그랬던 것 같았다. 한 숨을 돌리긴 했지만 잠시 동안 답답한 마음이 든 것은 어찌할 수 없었다.

버스에는 버스 노선도가 있고 지하철에는 지하철 노선도가 있어 한 눈에 경유지와 도착하는 곳을 쉽게 알 수 있다. 우리네 삶도 이들 노선도처럼 한눈에 쫙~볼 수만 있다면 과연 어떠할까. 그리하면 한치 앞도 내다보지 못하고 늘 불안하게 살아야만 하는 우리 인생에 뭔가 훤하게 길이 열릴까? 역사에는 ‘IF’가 없다고 한다.

삶이란 지나고 보면 아쉬움이 남는 것은 당연하다. “만약 그때 내가 그렇게 하지만 않았어도 지금쯤 이렇게 되지는 않았을 텐데….”하는 그 아쉬운 마음이 바로 어찌할 수 없는 우리네 인생이다. 한 치 앞을 내다볼 수가 없기 때문에 우리는 지금 이 순간을 온 힘을 다해서 살아내야 한다.

설사 지금 하고 있는 이 일이 훗날 아쉬움을 남길지라도 지금은 오직 최선을 다해야 하며, 지금 이 순간의 ‘최선’들이 모여 결국 나의 ‘인생 노선도’도 만들어져 나가는 것이다. 나의 인생 노선도를 미리 알 수만 있다면 당장의 답답함이야 해소되겠지만, 뻔히 아는 길을 가는 것이 과연 얼마나 의미가 있고 애써 살아볼 만한 가치가 있을까? 때로는 지하철을 졸며 타고 가다가 목적지를 지나쳐서 내릴 때도 있고, 중요한 약속을 깜박 잊어 낭패를 겪을 때도 있으며, 막다른 길을 잘못 들어 왔던 길을 되돌아 갈 수도 있다. 그러나 그 잘못 든 길에서 내 인생의 전환점이 되는 사건을 만나기도 하고, 지쳐 쓰러져 가는 내 손을 잡아줄 고마운 사람을 만나기도 한다. 이런 순간들이 모여서 결국 우리네 삶을 더욱 풍성하고 아름답게 만드는 것이 아닐까?

영화 ‘캐스트 어웨이 Cast Away’를 보면 주인공이 무인도에 표류하면서 절망에 빠져 지내다가, 파도에 밀려오는 물건들을 하나씩 모아서 결국 탈출에 성공한다. 영화 말미에 주인공이 한 명언이 있다. “내일은 파도에 또 뭐가 실려 올지 모르잖아”

우리네 인생도 그렇다. 어떤 상황에서도 그것을 받아들이고 긍정하며 감사하는 마음. 이 힘들고 긴 터널의 끝이 언젠가는 끝나고 환하고 밝은 세상으로 나아가리란 확신을 가지면 반드시 그렇게 될 것이다.

삶이란 생각하는 대로 믿는 대로 되는 것이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