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창올림픽 특구 이달 본격화 전망

10일 계획안 최종 결정
5개 특구 3조3063억 투입

안은복 2014년 01월 07일 화요일

강원도의 신성장동력이 될 평창동계올림픽 특구 규모가 오는 10일 최종 결정돼 이르면 이달부터 본격적인 사업이 추진된다.

6일 도와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2018 평창 동계올림픽특구 종합계획안’을 최종 심의할 ‘특구지정(안) 대회지원위원회’가 오는 10일 서울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에서 정홍원 국무총리와 최문순 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대회지원위원회는 이날 문화체육관광부와 강원도,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로부터 업부보고를 받은 후 ‘2018 평창 동계올림픽특구 종합계획안’을 최종 의결할 계획이다.

평창동계올림픽 특구안이 ‘대회지원위원회’에서 의결되면 문화체육부장관은 곧바로 올림픽특구 지정을 승인한 후 관보에 고시한다.

이후 도지사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14일 이상 올림픽특구 종합계획을 열람하게 되면 모든 행정절차를 마치기 때문에 이르면 이달말쯤 평창동계올림픽특구 개발사업이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사유지 특구 포함 논란이 불거졌던 평창 삼양목장 일부 부지가 원만한 합의를 도출해 평창동계올림픽특구에 포함되면서 평창동계올림픽특구 규모는 27.4㎢로 최종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동계올림픽 특구는 오는 2023년까지 2단계로 나눠 △평창 건강올림픽 종합특구 △강릉 문화올림픽 종합특구 △봉평 레저·문화창작특구 △정선 생태체험 특구 △금진온천 휴양특구로 조성된다.

사업비는 국비 3641억원을 포함해 3조3063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조규석 강원도동계올림픽추진본부장은 “그동안 관계부처 협의로 당초 계획보다 다소 지연됐지만 특구 지정에는 문제가 없는 만큼 사업자 지정과 실시계획 승인 등 특구개발을 위한 후속조치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안은복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