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주시청사 이전 '구설수'

시의회 "특정지역 선정 형식만 남아" 제기

2002년 10월 08일 화요일
시장 "시의회 의견청취 거치겠다" 표명


【原州】속보= 민선 3기 원주시의 현안사업인 시청사 이전 건립문제가 본격 논의되고 있는 가운데(본보 9월20일字 2면 보도) 후보지 선정문제를 둘러싸고 후보지 사전 결정설과 주변 토지 매입설 등 잡음이 일고 있다.
 7일 원주시에 따르면 시청사 건립추진위원회(위원장 金起烈 시장)는 지난달 청사이전 후보지 11개 지역에 대한 입지 여건 분석을 통해 후보지를 학성동 정지지구와 반곡동 옛 종축장부지,무실동 포복산지구 등 3곳으로 압축하고 9일 현지답사를 벌일 계획이다.
 건립추진위는 이어 오는 16일에는 시민공청회를 개최하고 인터넷을 통한 설문조사를 병행키로 하는 등 청사이전 문제를 발빠르게 진행중이다.
 그러나 후보지 선정과 관련, 건립추진위 내부에서 이견이 제시되는가 하면 시의회와 지역사회 일각에서 "이미 특정지역을 결정하고 여론 수렴이라는 형식만 갖추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등 잡음이 일고 있다.
 朴大巖 시의원(단계동)은 7일 원주시의회 3차 본회의장에서 보충질의를 통해 "청사 이전 문제가 1천억원대에 달하는 재원 확보와 장기적인 도시발전 계획과의 연계에 대한 충분한 고려없이 졸속으로 추진되면서 특정지역을 후보지로 선정하기 위한 시나리오대로 진행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고 언급했다.
 朴 의원은 이에 따라 "범시민적 합의과정을 거치고 부지선정의 투명성과 당위성을 확보하기 위해 공공성과 신뢰성을 갖춘 제3의 전문기관에 맡기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현재 일부 시의원과 지역사회 인사들 사이에서는 "건립추진위에 포함된 일부 의원들의 경우 이전 후보지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특정지역 일대에 상당한 규모의 토지를 사들여 엄청난 개발차익을 노리고 노골적인 유치 로비를 벌이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객관적인 후보지 선정이 가능하겠냐"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金起烈 원주시장은 시정질문 답변에서 "시민공청회와 건립추진위에서 압축되는 청사 후보지는 가급적 복수로 선정한 후 시의회의 의견청취를 거칠 계획"이라며 "위치선정시에는 지역발전과 시민통합을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金基燮 kees26@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