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계올림픽 특구 본격 개발

총리 주재 대회지원위원회
道 제출 종합계획안 최종 승인
평창·강릉·정선 27.4㎢ 규모
2018년까지 3조3063억 투입

안은복 2014년 01월 11일 토요일

2018평창동계올림픽과 연계해 관광·문화·주거·산업 등의 기능이 융·복합된 ‘올림픽 명품 도시’를 목표로 한 동계올림픽 특구가 본격 개발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0일 오전 서울 정부청사에서 정홍원 국무총리 주재로 ‘2018평창동계올림픽대회지원위원회’를 열고 도가 제출한 ‘2018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장애인동계올림픽대회 특구종합계획’을 최종 승인했다. 이달 중에 관보 고시와 일반인 열람공고를 마치면 다음 달부터 특구별 시행자 지정 및 실시계획 승인 등 관련 사업이 본격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오는 2032년까지 20년간 진행되는 동계올림픽특구사업은 2018년까지 1단계, 2032년까지 2단계로 국비 3641억원으로 나눠 추진되고 지방비 2828억원, 국비3641억원, 민간자본 2조6594억원 등 총 3조3063억원이 투입된다.

동계올림픽특구는 평창과 강릉·정선 등 3개 시·군의 27.4㎢ 규모로 여의도 면적(2.9㎢)의 9.5배에 달한다.

동계특구는 입지특성과 보유자원, 올림픽대회때 기능 등에 따라 △평창군 대관령·진부면의 건강올림픽특구 5개 지구(16.8㎢) △강릉시 교동 일대 문화올림픽특구 2개 지구(2.8㎢) △ 평창군 봉평면의 레저·문화창작특구 2개 지구(3.7㎢)△ 강릉시 옥계면의 금진온천휴양특구 1개 지구(0.2㎢) △정선군 북평면의 생태체험특구 1개 지구(3.9㎢) 등 5개 특구, 11개 단위개발 사업지구로 나눠졌다.

국토연구원의 연구결과 올림픽특구 지정 및 조성에 따른 경제적 파급 효과는 20년간 지역 총생산 10조4683억원 증가와 26만4390명의 고용유발 효과가 있다.

정홍원 국무총리는 “특구종합계획은 4년 앞으로 다가온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뿐만 아니라, 이후의 지속적인 지역 발전 및 문화융성으로 이어지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안은복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