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애 딛고 선보인 ‘감동드라마’

전국 장애인학생체전 폐막… 강원 금16·은16·동17

김호석 2016년 05월 21일 토요일
   
 

강릉을 주개최지로 강원도 일원에서 펼쳐진 ‘감동드라마’가 성대한 막을 내렸다.

강원도 선수단은 제10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 마지막날인 20일 2개의 은메달을 추가하며 총 금16·은16·동7 등 39개의 메달을 획득하고 대회를 마무리했다.

마지막 날 메달도 육상에서 일궈냈다. 김진호(원주청원학교)는 육상필드 남자 창던지기 F20 경기에서 14.46m를 기록하며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어 육상트랙 남자 400m DB 경기에서는 박진수(춘천계성학교)가 2분34초33으로 2위를 기록하며 도 선수단의 마지막 메달 주인공이 됐다.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는 시도별 경쟁구도에서 벗어나 장애학생들의 체육활동을 활성화 하기 위한 체육의 장으로써 시도별 순위를 매기지 않는다.

강원도 선수단도 골볼,보치아,수영,육상,탁구 등 13개 종목에서 역대 최다 규모인 85명의 선수가 출전,아름다운 도전에 나섰다.

역대 대회에서 기존 강세종목인 육상에서 메달이 나왔다면 올해 대회에서는 배드민턴,볼링,수영,역도,조정 등 다양한 종목에서 상위권에 입상하며 장애인체육 기초 종목이 조금씩 발전해나가는 성과를 보였다.

정운신 강원도체육회 사무처장은 “지난해보다 조정,역도,수영 등 다양한 종목에서 선수들의 메달이 잇따르는 등 강원장애학생체육의 기반이 탄탄해졌다”며 이번 대회를 계기로 장애학생 꿈나무 육성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호석 kimhs86@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