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홈 트랙 반복연습 평창올림픽 금 예약”

IBSF 월드컵 마감 이용 감독 인터뷰
원윤종·서영우 3위·윤성빈 2위
“적응 부족·홈경기 부담 아쉬워”

김호석 2017년 03월 20일 월요일
“평창 월드컵 결과에 연연하지 않고 내년 열릴 올림픽에서 금메달로 국민들께 보답하겠습니다.”
대한민국 대표팀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을 1년여 앞두고 평창 알펜시아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2016-2017시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제8차 월드컵’을 마치고 올림픽을 향한 각오를 다졌다.올 시즌 마지막 월드컵인 이번 대회에서 봅슬레이 남자 2인승 원윤종(32·강원도청)-서영우(26·경기BS연맹)는 시즌 종합 3위,스켈레톤 윤성빈(강원도청)은 2위에 오르며 이번 월드컵을 마쳤다.월드컵 마지막 경기이자 홈 트랙에서 열린 대회에서 대표팀은 100% 만족하지 못한 경기력에 아쉬움을 나타냈다.이용(사진) 대표팀 총감독은 “해외대회와는 다르게 모든 관중이 우리 한국선수들에게 집중하고 뜨거운 응원을 받다보니 여느 대회보다 많이 긴장한 모습을 보여서 완벽한 경기를 보여주지 못했다”며 “또 홈 트랙이지만 준비기간 충분히 훈련주행을 하지 못했다.10번 정도밖에 더 타지 못한 선수도 있어 홈 트랙의 이점을 살리지 못했다는 점도 아쉽다”고 말했다.
하지만 선수들은 홈 트랙의 이점을 살려 내년 본무대에서는 금메달에 대한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봅슬레이 원윤종은 “올림픽이 1년 정도 남았는데 평창에서 열심히 훈련해 내년 본무대에서는 더 높은 시상대에 오르겠다”고 말했다.스켈레톤 윤성빈은 “홈 트랙의 이점을 활용해 끊임없이 코스를 숙달하는 데 집중하겠다.또 올림픽 때는 스타트 등 실수 없이 경기해 좋은 결과를 얻겠다”고 말했다.이어 이용 감독은 “내년 1월부터 2월 본대회까지 그 순간이 가장 중요한 시기다.그전까지 평창 트랙을 500번 이상 타서 눈감고도 탈 수 있도록 끊임없이 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호석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