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드 넘어 극동 3국 올림픽 협력해야

-올림픽 성공 개최,무브먼트·올림피즘 실현 위한 공동 노력을

데스크 webmaster@kado.net 2017년 03월 20일 월요일
한국과 주한미군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배치를 두고 중국의 보복이 갈수록 심화된다.외교적 비난과 비자 발급 제한,규제 강화 등 비관세 장벽을 통한 무역 보복으로 한국 기업의 대중국 영업을 방해하는 데까지 이르렀다.앞으로 예상되는 중국의 경제적 보복 시나리오와 상황을 반전시킬 변곡점은 과연 무엇일까.이게 지금 대한민국이 당면한 중대 과제 중 하나다.물론 대선 정국이 어떤 양상일 것인가도 초미의 관심사다.
이런 중차대한 국정과 함께 강원도는 2018평창동계올림픽 준비에 바쁘다.사실 현재 대내외적 중대사에 밀려 동계올림픽은 국가 차원에서 전폭적인 관심 및 지원을 받는 것에 적지 아니 방해를 받고 있다 하여 지나치지 않다.실제로 탄핵 정국으로 동계올림픽은 그동안 어려운 곡절을 수없이 겪었다.이의 극복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하는 중인데,이 무렵에 찾아온 악재가 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의 보복이니,이를 설상가상이라 할 것이다.
대한민국으로 오는 유커의 발걸음을 중국 당국이 노골적으로 방해하는 즈음,이를 극복하고 떨어진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관심 및 인지도를 어떻게 반전시킬 것인가가 최대 과제다.그러므로 엊그제 한·중·일 3국 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아시아에서 잇따라 개최되는 올림픽 대회의 성공 개최와 올림픽 무브먼트·올림피즘 가치 촉진 등을 목표로 정하고 상호 협력해 나아가기로 한 사실은 고무적이다.평창 조직위가 “3 개국 조직위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17일 평창에서 국장급 회의를 가졌으며, 평창올림픽 개최 시점까지 추진할 3국 조직위 간 협력 사업을 발표했다”고 밝힌 게 그렇다.
2018평창동계올림픽을 시작으로 오는 2020 동경,2022 북경 등 아시아에서 연속적으로 개최되는 동·하계 올림픽의 효율적인 준비와 올림픽 무브먼트 확산을 위한 3국 조직위 간 협력 사업은 그야말로 사드를 넘어 올림픽 정신의 실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조치다.정부와 평창 조직위는 3 개국 올림픽 조직위의 이 결단 어린 올림픽 성공 개최 협력 다짐을 의례적인 것이 아니라 실질적 구체적 실천으로 옮겨야 한다.올림픽을 위한 3 개국 조직위의 이 같은 활동이 극동 아시아의 오늘의 꼬인 문제를 풀고, 지역의 밝은 미래를 향한 발걸음에 결정적 도움이 되도록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도록 해야 마땅하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