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력발전소 건설로 경기침체 극복해야”

삼척유치위 범시민연대 출범
“ 반대 앞서 냉철한 판단 필요”
일부 주민들은 여전히 반대

진교원 2017년 03월 21일 화요일
포스파워의 화력발전소 건설에 찬성하는 일부 시민단체들이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조기 착공을 주장하고 나섰다.
삼척화력유치위원회 범시민연대(대표 김상찬)는 20일 오후 축협 대회의실에서 범시민연대 출범식을 갖은 후, 출정선언문을 통해 “인구감소와 함께 침체일로에 있는 지역 상경기를 살리고, 지속가능한 지역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위해 포스파워가 동양시멘트 광산부지에 추진중인 2000 ㎿ 규모의 화력발전소의 건설 사업이 하루빨리 시행에 들어가야 할 것” 이라고 촉구했다.
삼척화력유치 범시민연대는 “화력발전소 사업은 2013년 2월 인근 주민, 시의회, 시 등의 동의로 유치했으나, 3년이상 장기간 인허가가 지연되면서 정부 인허가 기한인 오는 6월말이 지나면 허가권이 취소될 위기에 놓여 있다” 며 “국가사업임을 인식, 반드시 조기착공될 수 있도록 시민들의 동참을 이끌어 내는데 힘쓰겠다” 고 강조했다.
또 “회사측에서 발전소 건설에 따른 직접 지원금,해안 침식저감,관광시설 등에 5600억원의 직·간접 투자를 제시했고, 미래 청정에너지 사업에도 지속적인 투자를 약속하고 있는 만큼, 무조건인 반대보다는 냉철한 판단이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한편 포스코에너지는 지난 2014년 포스파워(구 동양파워) 지분 100%를 인수해 총 4조원을 들여 2021년까지 1000MW급 발전기 2기의 화력발전소 건립을 추진하고 있으나,일부 지역주민들의 반대로 사업 중단위기에 놓여 있다. 진교원 kwchine@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