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리 동네가 사라지고 있다

읍·면·동 소멸위험지수 분석
78개 면 ‘소멸 위험’ 수준
10년새 2배 가까이 급증

김여진 2017년 03월 21일 화요일
강원도내 전체 면의 90%에 이르는 78개 면이 ‘인구소멸위험지역’으로 분석돼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박상헌 강원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20일 연구원에서 열린 ‘도-강원연구원 정책협의회’에서 도내 188개 읍·면·동의 인구현황과 특성을 분석,이같이 발표했다.고령인구(65세 이상) 대비 가임여성(20∼39세) 인구비율로 측정하는 ‘소멸위험지수’를 도내 읍·면·동별로 분석한 결과 도내 면의 86.7%인 78개면(전체 면 90곳)이 소멸 고위험 및 위험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05년과 2015년 사이의 인구특성 추이를 살핀 이번 분석에 따르면 소멸위험지수가 ‘위험지역’으로 나타난 읍·면·동은 10년사이 55곳에서 99곳으로 급증했다.특히 소멸고위험지역은 철원 근북면과 춘천 북산면,삼척 노곡·가곡면,영월 무릉도원면 순으로 꼽혔다.또 최근 10년간의 인구추세를 바탕으로 2040년의 지역소멸을 추정한 분석에서는 시지역 중 구도심으로 분류되는 춘천 약사명동이나 원주 중앙동,강릉 옥천동 등도 소멸위험지역이나 위험대비지역에 포함됐다.
강원도 부양인구(경제활동 인구 대비 고령자)는 오는 2040년 1.3명으로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이는 전국단위 부양인구의 2060년 예상치(1.2명)과 유사한 수치다.강원도의 고령화가 전국과 비교했을 때 무려 20년 빨리 진행되고 있는 것이다.출산율도 심각하다.지난 해 강원도 일반출산율은 30.2명(가임여성인구 1000명당)으로 전국(32.39명)에 비해 2.19명 적었으며,도내에서는 188개 읍·면·동 중 122곳이 도내 평균에도 미치지 못했다.
박상헌 선임연구위원은 “대선 정국에서도 수도권 집중현상의 완화와 지역 공동체를 어떻게 살릴지에 대한 방안이 심도있게 논의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여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