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선거 때문에 민생 공백 와서는 곤란

-행정력·공직기강 이완 우려,현안점검 물가안정 누수 없어야

데스크 webmaster@kado.net 2017년 04월 19일 수요일
지난 17일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면서 대선 열기가 더해 간다.이번 선거는 초반에 더불어민주당의 문재인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양강 구도를 보인 가운데 모두 15명의 후보가 각축을 벌인다.이런 초반의 판세가 얼마나 유지될 것인지가 관심사다.군소후보들 간의 합종연횡과 약진 가능성 또한 귀추가 주목된다.그러나 지난 수개월 동안 탄핵정국이 지속되는 과정에서 일차적으로 국민적 검증과 심판이 이뤄진 측면이 적지 않다.현재의 판세가 그 과정의 산물이라는 점에서 기본구도에 대한 변화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것이 대체적인 분석이다.
선거운동이 달아오르기 시작하면서 대선이 끝나기 까지 향후 3주일여 모든 관심이 선거에 쏠릴 수밖에 없다.정부와 자치단체도 공명한 선거관리에 부심하고 있다.이번 선거는 당초 예정보다 8개월여 앞당겨 실시되면서 이에 따른 부담과 기회비용 또한 적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국민의 관심이 선거에 쏠리고 행정력이 또한 직·간접 선거관련 업무에 투입될 수밖에 없는 것이다.검찰과 경찰도 전담수사반과 선거경비상황실을 꾸려 24시간 대응체제 가동에 들어갔다.도내 경찰은 투개표가 완료되는 다음달 10일까지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하게 된다.
걱정스러운 것은 탄핵에 뒤이어 선거 국면이 이어지면서 공직사회의 집중력 이완이 우려된다는 것이다.그러나 선거에 이목이 쏠리고 행정력이 분산되면서 기존의 민생업무에 차질이 와서는 안 된다.선거에 총력을 다 하고 사고 없이 잘 치러야하지만 이게 전부여서는 안 된다.잠시도 손을 놓을 수 없는 거대현안과 민생업무가 산적해 있다.선거 때문에 이런 일상의 업무에 문제가 생겨서는 안 된다.공직사회가 긴장감을 갖고 이 비상 국면에 임해야 한다.선거판에 휩쓸려 본분을 망각하는 것도,선거를 핑계로 복지부동하는 일이 있어서도 안 될 것이다.
특히 10개월 앞으로 다가온 평창 동계올림픽을 잘 챙겨야 한다.막바지 시설공사와 접근교통망의 완벽시공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오랜 염원 끝에 성사된 춘천~속초 간 고속화철도도 차질이 없도록 긴장을 늦춰선 안 된다.하루하루의 서민생활도 선거 때문에 소홀히 해서는 곤란하다.행락 철을 맞아 외식비 및 식료품비가 들썩인다고 한다.어려울 때 서민들이 기댈 수 있는 데가 바로 공직사회다.공직은 사회공동체의 마지막 보루다.장기간 이어진 국정혼란과 비상정국은 공직의 역할을 존재를 확인시켜줄 계기다.공직사회가 중심을 잡길 기대한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