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원FC “우린 아직도 배가 고프다” 연승 도전

내일 K리그 수원 삼성 홈경기
ACL 진출권 승점 3점차 불과

김호석 2017년 04월 21일 금요일
FA컵 16강 진출에 성공한 강원FC가 ‘K리그 클래식 2연승’에 도전한다.
강원FC는 22일 평창 알펜시아 스키점핑타워 축구장에서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7라운드 수원삼성과의 경기를 갖는다.강원FC는 올 시즌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진출에 도전하고 있다.K리그에서 2승2무2패(승점 8)로 5위에 올라있는 강원은 ACL 진출권인 3위와 승점 차는 3점에 불과하다.한 경기 결과에 따라 단숨에 3위로 올라설 수 있는 상황이다.상대인 수원삼성은 리그 6경기에서 아직 첫 승을 신고하지 못했다.5무1패로 리그 10위에 머무르고 있다.부담감 속에서 강원전을 준비해야 하는 상황이다.
반면 강원은 승리에 대한 의지가 어느 때보다 강하다.전초전인 코레일전에서 승리를 거둔 만큼 분위기 역시 최고조다.강원은 지난 19일 평창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FA컵 32강전에서 후반 35분 터진 문창진의 결승골을 앞세워 대전 코레일을 1-0으로 제압하고 16강 진출에 성공했다.FA컵 우승팀에게 ACL 진출권이 주어지는 만큼 결승까지 총력을 다하겠다는 각오다.또 최근 K리그와 FA컵에서 연달아 승전고를 울리며 첫 연승행진에 성공해 제대로 흐름을 타기 시작했다.또 FA컵 32강전에서 올 시즌 첫 무실점 경기를 치러 점차 수비가 안정되고 있는 모습이다.강원으로서는 이번 수원전이 홈 팬들 앞에서 리그 연승행진을 선물하는 동시에 선두권으로 도약할 절호의 기회다. 김호석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