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꿩·뽕잎’ 낯선 식재료가 주는 맛의 즐거움

원주 먹거리

데스크 2017년 05월 12일 금요일
‘오감만족’.말 그대로 시각·청각·촉각·후각·미각이 만족한다는 표현인데,여행지에서 이중 한가지라도 빠지면 섭섭할지니.완벽한 원주 시티투어의 마지막을 장식할 원주 대표 먹거리를 만나보자.원주 대표 먹거리의 가장 큰 자랑은 미각 만족뿐 아니라 먹는 이의 건강까지 만족시킬수 있는 맛을 가졌다는 것이다.치악산 한우와 추어탕,꿩 샤부샤부,뽕잎 황태밥…분명 조금은 낯선 재료들이지만 한입 먹으면 이 또한 익숙한 맛으로 ‘원주여행 오감만족’의 마침표를 찍기에 충분하다.

‘힘이 불끈’ 대표 보양식 - 추어탕
추어탕의 추어는 가을 추(秋)와 물고기어(魚)가 합쳐져 이뤄진 글자다.말 그대로 가을철 대표 보양식이다.추어탕이라고 하지만 주재료인 미꾸라지는 우수한 단백질과 칼슘,무기질이 풍부해 원기를 회복시켜 주고 피부를 보호하며 세균 저항력을 높여주는 효능이 있다.원주식 추어탕은 특이하게 고추장으로 국물 맛을 낸다.미꾸라지의 뼈를 걸러내고 살만을 이용한다.여기에 토란대,감자,부추,미나리,표고버 등의 채소를 듬뿍 넣은 후 육수를 붓고 펄펄 끓이고 고추장으로 간을 한다.

고단백 저지방 영양가득- 뽕잎요리
뽕잎요리는 청정자연을 담은 원주시 건강 나물밥상으로 당뇨,고혈압 등 성인병 예방에 좋은 유기농 뽕잎을 주재료로 사용한다.구수한 맛과 감칠맛이 일품이다.특히 식이섬유가 풍부해 변비 예방은 물론 칼슘과 철분을 비롯한 50여종의 미네랄과 아미노산이 포함된 고단백,저지방 식품으로 콜레스테롤이 거의 없고 영양가가 높아 신진대사 활성화에 효과가 높다.‘뽕잎 황태밥’은 원주에서 생산되는 뽕잎과 간을 보호해주는 메타오닌 등의 아미노산이 풍부해 과음 후 숙취해소에도 탁월한 효과가 있는 황태를 조합해 음과 양의 조화를 맞춘 참살이 음식이다.

닭과 다른 새콤한 식감 - 꿩요리
꿩은 산계(山鷄),야계(野鷄)라고도 불린다.닭과 비슷한 크기로 알락달락한 검은 점이 많고 고리가 긴 것이 특징이다.수컷은 ‘장끼’라 불린다.목이 푸른색이고 그 위에 흰 줄이 있으며 암컷보다 크게 운다.암컷은 ‘까투리’라고 불린다.수컷보다 작고 갈색에 검은색 얼룩무늬가 있다.꿩의 맛은 닭고기와 비슷하지만 약간 새콤한 면이 있다.요리에는 꿩샤브샤브,꿩육수 막국수,꿩 만두전골,꿩 육회,꿩불고기 등 다양하다.꿩은 간의 열독으로 인해 생기는 눈의 피로나 충혈,비문증,코피,두통,어지럼증,피부소양증 등 여러가지 질병에 좋다고 알려져 있다.

무항생제 명품 소고기 - 치악산 한우
원주 치악산 한우의 1등급 출현율은 83%에 이를 정도로 명품 한우로 입지를 굳히고 있다.생산이력제를 통한 품질인증제도로 안심축산물 생산을 확보했고 식품위해요소중점관리기준과 무항생제 인증을 통해 소비자의 욕구를 충족시키는 브랜드로 거듭났다.원주에서 사육되고 있는 치악산 한우는 1만3000여마리로 600여농가가 참여하고 있다.이 중 연간 공급되는 물량은 1200여마리로 원주축협을 비롯해 대형마트 등 지역내 전문판매장에서 판매되고 있다.치악산 한우는 지난 2007년 자체 브랜드를 개발해 명품화 사업을 추진해 왔다.

- 추어탕 관련맛집
장터추어탕 735-2025
원주추어탕 763-0529
김가네원주추어탕 763-9003
대복추어탕 764-0044
남원주박가네추어탕 764-0044
원주복추어탕 762-7989
- 꿩요리 관련맛집
구일관 745-2710
네덜란드 꿩만두 747-5543
양촌꿩막국수 747-5810
돌모루꿩막국수 765-6464
꼭지네막국수 765-6585
동해막국수 744-5349
- 뽕잎요리 관련맛집
소담(본점) 732-7736
숲속의행복 734-5253
옛터숯불갈비748-4858
황금목장 747-1916
옛골가든 732-4326
청정고을명가 766-9400
- 치악산 한우관련판매장
원주축산업협동조합 738-0032
원주농협단계점 741-5570
원주농협중앙지점
하나로마트 746-6101
원주농협 행구점 732-5030
판부농업협동조합 769-0200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