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원경제 현안과 과제] 5. 급감하는 경제활동 인구

농산어촌 일자리 창출·저출산 해법 ‘발등에 불’
2040년 이후 7개 군지역 소멸 위기
청장년인구 감소로 경제수축 우려
대도시 위주 일자리정책 탈피해야

신관호 2017년 05월 17일 수요일
홍천군,횡성군,영월군,평창군,정선군,고성군,양양군 등 도내 7개 군지역은 2040년 이후 인구절벽으로 소멸 가능성이 가장 높은 곳이다.예상대로 인구가 줄어 군지역 지자체가 소멸될 정도로 경제활동인구가 줄어들게 되면 강원도 경제력은 그만큼 악화될 수 밖에 없다.문재인 정부가 대도시 위주의 인구증가 정책과 함께 농산어촌 인구 증가 정책을 개발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현재 도내 경제활동인구는 증가 추세다.하지만 청장년 인구가 줄어드는 반면 노령인구는 증가하고 있어 향후 도내 경제활동인구는 크게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통계청에 따르면 도내 경제활동인구는 지난해 76만5000명으로 10년전인 2006년(68만9000명)보다 11%(7만6000명) 늘었다.특히 지난해 60세 이상 노년층이 15만2000명으로 2006년(10만3000명)보다 무려 32.3%(4만9000명)나 늘면서 도내 경제활동인구 증가를 주도했다.반면 출산비중이 높은 30대 도내 경제활동인구는 지난해 13만1000명으로 2006년(16만8000명)보다 22%(3만7000명)나 줄었다.여기에 같은기간 출생아수도 1만2372명에서 1만100명으로 18.3%(2272명) 감소했으며 도민 1000명당 출생아수인 조출생률도 8.2명에서 6.6명으로 줄어 전국 최하위를 기록했다.이같은 추세가 지속되면 2040년 도내 출생아수는 8000명,조출생률도 5.1명으로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특히 젊은층 인구가 적은 군단위 지역이 극심한 우려를 낳고 있다.
한국고용정보원은 최근 발표한 ‘한국의 지방소멸에 관한 7가지 분석’을 통해 영월·양양·횡성·고성·평창·정선·홍천지역은 젊은층 경제활동인구 감소,특히 젊은 여성인구 감소와 지속적인 저출산 문제로 향후 30년 내 소멸될 것으로 전망했다.해당 군지역은 2014년 기준 합계출산율(가임기 여성 1명당 예상 출생아수)이 1.05~1.34명 사이로,젊은 여성들의 정착률이 비교적 낮은 곳이다.가임기 여성을 비롯해 젊은층 인구의 일자리가 적은 곳이기도 하다.
이런 저출산 문제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공약을 통해 인구감소 방지를 통한 사회활력 제고,아이 키우기 좋은 사회·직장 환경 조성,부모 육아비용 부담 경감,국가의 교육완전책임 등을 저출산해법을 제시했다.하지만 해당 군지역에서는 새정부의 해법만으로 저출산 극복이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도내 젊은 층들이 농산어촌을 떠나는 이유는 대부분 일자리 부족 때문이다.이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대도시 위주의 일자리 정책보다는 농산어촌에 적용할 수 있는 일자리 정책이 우선돼야 한다는게 중론이다.서신구 한국은행 강원본부 기획조사부장은 “강원도만의 강점이 있는 일자리를 늘려 젊은층 유출인구를 줄여야 한다”며 “이같은 근본적인 문제가 해결되면 저출산 기조도 해결되고 경제력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끝> 신관호 gwanho@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