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창올림픽 동력 이어갈 대안 있나

-새 정부 출범 대선공약·국정철학,강원도 비전 시너지 내도록

데스크 webmaster@kado.net 2017년 05월 18일 목요일
오래 기다려온 평창 동계올림픽이 8개월 앞으로 다가왔다.지난 연말 이후 탄핵과 대선으로 이어지는 격변의 시기에도 평창올림픽의 카운트다운은 멈추지 않았다.올림픽을 어떻게 알차게 준비하고 대회를 성공적으로 치르고 그 효과를 극대화할 것인가?이것이 지금 강원도가 당면한 과제다.그리고 이것은 전적으로 앞으로 남은 8개월을 어떻게 보내느냐에 달렸다.국정의 혼란이 큰 충격 없이 정권이양으로 이어진 것은 다행이지만 새 정부 출범으로 여전히 변화의 연속이다.변화의 시기에는 기회요인이 커지기도 하지만 그만큼 집중력을 잃기도 쉽다.
바로 이런 점에 유념하면서 강원도가 변화를 지역발전의 전기로 삼는데 지혜를 모으고 역량을 발휘해야 한다.평창올림픽은 다행히 그동안 여러 논란과 우려에도 불구하고 대회 개최에 필요한 최소한의 안전판을 갖췄다고 본다.경기장 시설과 접근교통망이 착착 준공돼 가고 지난해부터 여러 차례 테스트이벤트를 통해 대회 운영 역량을 점검했다.이만 하면 하드웨어 측면에서는 기준점을 통과했다고 봐도 무방할 것이다.이제 강원도의 시선은 내년 2월 올림픽 그 이후에 가 있어야 한다. 한편 대회 성공에 최선을 다하고 한편 그 이후를 대비해야 한다.
올림픽을 계기로 강원도의 체질을 바꿔야 한다.올림픽 이후에도 지속가능한 변화를 이끌어내야 한다.주민의식이 달라지고,산업의 체질을 바꾸고,농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고,삶의 환경이 개선돼야 한다.올림픽이 내년 대회기간 반짝하는 효과로 끝나서는 안 된다.올림픽경기에 집중됐던 지구촌의 시선과 국민적 열기는 그것이 아무리 뜨겁다고 해도 대회 종료와 더불어 가라앉을 수밖에 없는 것이다.그러나 강원도는 올림픽 이후에도 도민이 일상을 이어가야할 삶의 터전이다.올림픽의 성공이 도민의 삶과 무관한 것이라면 올림픽의 당위가 없어진다.
엊그제 강원도는 국비 확보추진 상황보고회를 갖고 내년도 예산확보를 위한 전략을 논의했다.당연히 올림픽 이후의 살림살이에 대한 고민과 정부 지원을 이끌어낼 전략이 필요하다.새 정부가 들어선 만큼 맞춤형 전략이 나와야 한다.대선 때 문재인 대통령은 올림픽 지원과 SOC의 확충을 핵심공약으로 내놨다.대통령의 공약과 새 정부의 정책방향이 강원도의 비전과 맞물리도록 해야 할 것이다.내년 국비 목표는 5조2000억 원 규모로 전년 대비 1조 원 가량 줄어든 것이다.올림픽 이후 정부의 관심과 재원의 단절이 없도록 강원도정이 분발해야 한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