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윤석열 "벅찬 직책 최선 다하겠다"…박근혜 재판 의지도 피력

"검찰·특검 공조 잘 될 것"…우병우·정윤회 문건 재수사는 '함구'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7년 05월 19일 금요일

▲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승진 임명된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가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특별검사 사무실 앞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승진 임명된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가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특별검사 사무실 앞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전국 최대 검찰청을 이끄는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임명된 윤석열(57·사법연수원 23기) 대전고검 검사는 19일 '최순실 게이트' 재판의 공소 유지를 위해 검찰과 특검이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서울중앙지검장 임명과 관련해서는 벅찬 직책을 맡았다면서도 최선을 다해 임무를 수행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박영수 특별검사팀 수사팀장으로 파견 중인 윤 내정자는 이날 정오께 서초동 특검 사무실을 나서다 박 전 대통령 재판 등 최순실 게이트 공소유지에 관한 취재진의 질문에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과 특검의 재판 공조가 잘 이뤄졌으니까 그런 기조가 잘 유지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을 둘러싼 의혹을 재수사하거나 정윤회 문건 관련 수사를 해야 한다는 주장에 관해서는 "제가 지금 말씀드리기에 적절하지 않을 것 같다"고 답했다.

윤 검사장은 중앙지검장 임명과 관련해선 "갑자기 너무 벅찬 직책을 맡게 됐다"며 "맡은바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검찰개혁 문제에 대해선 "그 문제는 제 지위에서 언급할 문제는 아니다"라며 말을 아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