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초·중·고교 학생 지방자치·분권 교육 강화”

도교육청, 시민사회단체 정책토론회
평화·인권·사회 경제 교육도 강조

오세현 2017년 05월 20일 토요일
▲ 2017 시민사회단체와의 정책토론회가 19일 도교육청에서 민병희 도 교육감과 이선경 원주시민연대 대표, 윤도현 강릉생명의 숲 사무국장,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사효진
▲ 2017 시민사회단체와의 정책토론회가 19일 도교육청에서 민병희 도 교육감과 이선경 원주시민연대 대표, 윤도현 강릉생명의 숲 사무국장,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사효진
강원도교육청이 도내 시민사회단체들과 협력해 초·중·고교 학생들에게 지방자치와 분권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기로 했다.강원도교육청은 19일 대회의실에서 ‘2017 시민사회단체와의 정책토론회’를 개최하고 30개 시민사회단체의 민주·인권·자치·경제정의,환경·생태·녹지,여성,청소년 등 4개 분과 정책 제안을 수렴했다.
이 자리에서 민주·인권·자치·경제정의 분과 토론 발제자로 나선 이선경 원주시민연대 대표는 “독일의 경우 과거 나치에 의한 이데올로기 교육 등에 대해 철저하게 가르치고 있는 반면 우리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민주시민 교육이 제도화·일반화 되지 않았다”며 “통일,자치,분권,인권에 대한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도내 곳곳에 세워진 소녀상을 중심으로 한 평화·인권 차원의 위안부 문제,현명한 소비자가 되기 위한 사회적 경제 교육 등도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시민사회단체는 일선학교와 단체 간의 협력관계 강화를 한 목소리로 요구,현실적인 폭력예방교육·돌봄기능 강화,학교 밖 청소년 동아리 활동 인정 등을 교육정책에 반영해줄 것을 촉구했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