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내년 6월 지방선거 때 개헌”

청서 5당 원내대표 첫 회동
“논의 과정서 국민의련 수렴”

남궁창성 2017년 05월 20일 토요일
▲ 화기 애애한 식전 대화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낮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여야 5당 원내대표와 첫 오찬 회동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노회찬·바른정당 주호영·자유한국당 정우택,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우원식·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 연합뉴스
화기 애애한 식전 대화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낮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여야 5당 원내대표와 첫 오찬 회동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노회찬·바른정당 주호영·자유한국당 정우택,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우원식·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 연합뉴스
청와대발 5·18 개헌 발언에 여·야 정치권이 화답하고 다시 문재인 대통령이 재확인하면서 개헌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낮 청와대 상춘재에서 진행한 여·야 5당 원내대표 초청 오찬에서 대선 공약대로 내년 6월 지방선거때 개헌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오찬에는 더불어민주당 우원식,자유한국당 정우택,국민의당 김동철,바른정당 주호영,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가 참석했으며 청와대에서는 임종석 비서실장,전병헌 정무수석,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등이 배석했다.
이 자리에서 김동철 원내대표는 “국정운영 시스템 개혁 중에서 핵심 중 핵심은 분권형 개헌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국회 개헌특위에서 내년 지방선거까지 시한을 지켜서 여·야가 합의하면 대통령께서 적극 수용하시면 정말 역대 대통령이 한 명도 지키지 못한 임기 중 개헌을 하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주호영 원내대표도 “저는 어제 광주에서 개헌을 먼저 말씀하셔서 깜짝 놀랐다”며 “물론 합의에 이르는 데는 숱한 난관이 있고 합의가 안돼서 지연될 수도 있지만 정말 이 기회에 내년 지방선거에서 개헌이 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건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같은 제안에 대해 “정치권의 개헌 논의 과정에 국민 의견을 충실히 수렴해 반영하고 선거제도 개편도 함께 논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제시하며 개헌 논의에 강한 힘을 실어줬다.문 대통령은 앞서 18일 광주에서 열린 제37주년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5·18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겠다고 천명하면서 개헌 논의에 불을 지폈다.문 대통령은 대선을 앞두고 지난 4월에는 지방분권개헌국민회의와 내년 6월 지방선거까지 지방 분권형 개헌안을 마련해 국민투표에 부치겠다고 약속했다.
남궁창성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