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원 동해안 26곳 군부대 철책 8월 말까지 철거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7년 07월 17일 월요일

▲ 동해안 군 철책 철거 속도
▲ 동해안 군 철책 철거 속도
강원 동해안 주민의 숙원인 군부대 철책 철거사업이 다시 속도를 낼 전망이다.

17일 강원도환동해본부 등에 따르면 동해안 26곳 15.4km의 군 경계 철책 철거 1단계 사업이 대체 감시 장비를 납품하기로 한 업체가 회사 내부 자금 사정으로 지난 4월 사업을 포기하면서 중단됐다.

이에 따라 해수욕장 개장 전에 철책 철거를 끝내려던 계획은 수포가 됐다.

강원도환동해본부와 동해안 6개 시군은 계약기관인 조달청과 협의를 마치고 최근 새로운 사업자와 계약을 완료해 철거사업 재개에 나섰다.

늦어도 올해 8월 말까지는 대체 감시 장비 설치를 완료하고 군 철책을 철거할 예정이다.

또 2단계 구간인 36곳 33.3㎞는 군 당국과 군 작전성 검토를 완료해 32곳 27.3km로 확정했다.

이 구간은 국비 51억5천만원을 포함해 총 103억원을 투입해 단계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그러나 군으로부터 대체 감시시설 설치를 조건으로 동의받은 32곳(27.3km)의 철책 철거를 추진하는 데 약 220억원의 사업비가 소요될 것으로 추정돼 추가로 117억원의 예산이 필요한 상황이다.

강원도환동해본부 관계자는 "올해처럼 국비가 지원되지 않는다면 지방재정을 더 악화시킬 우려가 있다"라며 "도민의 60년 숙원 사업이자 대통령 공약사항이기도 한 군 철책 철거의 신속하고 원활한 추진을 위해 국비 확보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