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제주민 동서고속철 역사 위치 반대 확산

군사회단체협 성명서 발표
“노선 도심 떨어져 공동화 우려
정부 기본계획안 주민 배제도”
26일 토론회 의견 수렴 계획

최원명 2017년 07월 18일 화요일
속보=춘천~속초 동서고속화철도 역사 위치 선정에 대한 지역사회의 불만(본지 7월 17일자 12면)이 확산되고 있다.

인제군사회단체협의회(회장 심광섭)는 17일 인제농협하나로마트 회의실에서 대책회의를 갖고 정부의 동서고속화철도 기본계획안을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협의회는 성명에서 “도심을 벗어난 서울양양고속도로 개통으로 이미 예견됐던 국도 44호선 주변 공동화의 우려가 현실로 다가왔는데 또 다시 도심을 빗겨가는 철도 노선과 역사 위치 선정에 주민들의 불만이 극에 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역사 위치 선정에 대한 공청회는 물론 주민여론이 전혀 반영되지 않은 확정안이 알려지는 등 지자체와 주민간 불통과 전략부재에 따른 반발도 거세다”며 “인제군민 1만명 서명운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인제역사 선정을 위한 4대 원칙도 제시했다.협의회는 △인제읍과 북면이 통합 가능한 미래 신도시 개발 가능지역△기린면과 상남면 등 고속도로와 연계 가능한 사통팔달 지역 △남면,인제읍,북면,서화면 등 국도 44호선 도로변 피해 최소화 가능지역△역세권 개발로 신성장동력 창출이 가능한 지역에 역사가 설치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특히 이 같은 요구가 반영될 수 있도록 오는 26일 군민대토론회를 개최해 주민의견을 수렴한 뒤 내달 1일 예정된 국토교통부와 강원도 주관의 주민설명회 때 전달키로 했다.이 자리에서는 민·관 합동 대책위원회 구성도 제시됐다.

심광섭 회장은 “지역의 미래가 걸린 이 같은 중대한 사항이 주민들도 모르게 진행된 것에 분노한다”며 “지역사회의 요구가 관철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원명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